전체메뉴
조국, 수사 둘러싼 ‘靑·檢 정면충돌’에 “양측 서로 자제해야”
더보기

조국, 수사 둘러싼 ‘靑·檢 정면충돌’에 “양측 서로 자제해야”

뉴스1입력 2019-09-06 13:56수정 2019-09-06 13: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이날 조국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는 딸 입시·사모펀드·웅동학원 문제가 쟁점이다. 2019.9.6/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청와대 등 여권과 검찰이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수사를 두고 설전을 벌이는 등 정면충돌 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 “(검찰 수사가) 진행되는 것과 관련해 양측이 일정하게 서로 자제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박지원 무소속 의원으로부터 ‘후보자로서 청와대나 국무총리, 법무장관에게 청문회와 검찰 수사가 끝날 때까지 과잉된 발언을 자제해 달라고 건의할 수 있느냐’는 주문을 받고 “할 수 있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조 후보자는 ‘검찰의 수사가 시작됐기 때문에 철저히 지켜보자는 생각이냐’는 질의에 “그렇다. 그 결과에 대해선 마땅히 승복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도 살아 있는 권력에 칼을 대라고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했는데 청와대와 국무총리, 법무장관과 더불어민주당이 비난하고 있다. 이게 옳은 것이라 생각하느냐’는 지적에는 “저는 검찰에서 나름 혐의와 의심에 따라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후보자 입장에서 검찰 수사는 언급하지 않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을 아꼈다.

주요기사

그는 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가 이날 검찰 수사에 대해 ‘내란음모 수준’이라고 평가한 데 대해선 “제가 어떤 말인지 처음 들어 모르겠다”면서 “법무부는 법무부의 길이 있고, 검찰은 검찰의 길이 있고, 법무부 장관은 장관의 권한이 있고 검찰총장은 총장의 권한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