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은재 “그럼 최성해가 거짓말했나?…조국, 잘못됐다면 책임져라”
더보기

이은재 “그럼 최성해가 거짓말했나?…조국, 잘못됐다면 책임져라”

뉴시스입력 2019-09-06 13:01수정 2019-09-06 13: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성해 나왔다면 밝혀졌을 것…증인 요청에 여당이 반대"
조국 "집안에 무관심, 반성"…"국민이 묻는 것 그것 아니다"
"표창장 원본 왜 없나? 청문회 무시하거나 성의없다 판단"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를 둘러싼 ‘동양대 총장 통화’와 ‘표창장 위조’ 의혹 등을 거론하며 “오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나왔다면 분명히 밝혀졌을 것이란 생각이 든다”며 “저희가 총장을 증인으로 요청했음에도 여당에서 반대를 했다”고 비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이은재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최 총장 말에 따르면 이 표창장 문제로 후보자 아내인 정경심 교수와 후보자와 통화를 했다고 하는데 계속 부정했다. (정 교수가) 법률고문팀에 물어보니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했다”며 “이것은 후보자의 위증교사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그렇게 표현한 적 없다는 말씀 아까 드렸다”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그러면 총장이 거짓말을 한건가요?”라며 “최 총장은 지금 얘기를 했다고 언론에 나왔는데, 후보자는 아니라고 하고 뭐가 맞는지 모르겠다”고 질타했다.

이에 조 후보는 “매우 짧게 통화를 하면서, 이런 식의 통화가 아닌, 제 처가 아주 놀란 상태에서 여러 얘기를 하고 제가 총장님께 ‘거짓말 하라고 말씀 못드리겠고 좀 조사를 해주셔서 사실 관계를 밝혀주세요’ 정도의 말씀 드렸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이 의원은 “알겠다. 총장과 저희가 다시 확인을 해보겠다”며 “만약 이게 잘못됐으면 후보자는 책임을 져라”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조 후보를 보면 참 대단한 가족이란 생각이 든다. 후보자의 배우자는 동양대 총장 상장이란 사문서를 위조해 의전원(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활용하고 또 국민 세금으로 진행된 연구용역 과제에서는 공문서를 위조해서 공금을 횡령하면서까지 딸 용돈을 챙겨줬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시중에서 뭐라는 소문이 있는지 아냐. 입학은 성적순이 아니고 아빠순이란 말이 회자된다”며 “부부, 특히 배우자의 눈물겨운 딸 사랑이자 스펙 관리다. 그럼에도 후보자 본인은 모르는 일이라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후보자 부부는 경제적인 공동체로서 포괄적 또는 묵시적 동의가 있었다고 판단하는 정황이 여러 군데 있다”며 “후보자의 법적 책임만 없으면 후보자는 깨끗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드러난 도덕적 문제가 부부간 분리가 가능하다고 볼 수 있나”라고 물었다.

그러자 “제가 저희 아이교육이나 집안 경제문제에 무관심했던 점은 사실이다. 반성하겠다”고 답했고, 이 의원은 “국민이 지금 후보자에게 묻는 것은 그것이 아니다. 후보자는 민정수석 재직 당시에도 그런 기준으로 인사검증을 하셨나”라고 쏘아붙였다.

이후 이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을 물었고, 조 후보는 “제가 지금 원본을 갖고 있지 않아서”라고 답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왜 원본이 없나? 지금 며칠 동안 이 표창장 문제 얼마나 민심이 들끓고 있나. 그럼에도 안가지고 왔다는 것은 지금 우리 청문회를 무시하는 경향이든지 아니면 성의없다든지 이렇게 밖에 판단되지 않는다”고 쏘아붙였다.

이 의원은 “최 총장은 상을 준 사실 그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그 뿐 아니라 당시 영재센터장은 상을 준 적이 없다고 부인한다”며 “그럼에도 이 장녀봉사 활동 기록은 아까 말씀있었지만 배우자 동양대 교수 임용 전부터 됐다. 이 부분을 어떻게 해명하겠나”라고 질타했다.

이 의원은 또 “단국대 논문 투고 워드 파일을 보면 작성자가 ‘조국’으로 나와있다. 조 후보자가 ‘이 컴퓨터를 가족들이 같이 집에서 쓰기 때문에 저렇게 됐다’고 표현하셨는데 잘 이해되지 않는다”며 “맨 처음에 장 교수에게 이 논문이 형편없다는 지적을 받는다. 그런데 이걸 보완하게 된다. 그러는 과정에서 후보자가 몰랐다면 누가 이해를 하나. 아버지가 교수인데”라고 지적했다.

이에 “제가 저 내용에 대해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다. 소프트웨어에 소속이 적혀있기 때문에 자동적으로 찍히는 것이다. 그것은 컴퓨터 전문가에게 물어보면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