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진태 “조국, 동양대 총장에 묵시적 협박…강요죄 고발할 것”
더보기

김진태 “조국, 동양대 총장에 묵시적 협박…강요죄 고발할 것”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11:57수정 2019-09-06 12: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강요죄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를 했는데 ‘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 그래야 총장님도 살고 정경심 교수(조 후보자의 부인)도 산다’고 말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이건 그렇게 얘기안하면 총장도 죽고 정 교수도 죽는다는 뜻이다. 묵시적인 협박”이라며 “저는 오늘 조 후보자를 강요죄로 고발할 것이다. 조사 받으시라”라고 했다.

이에 조 후보자는 “그렇게 말한 적 없다”며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 제 처가 많이 억울해하고, 제 처는 위임 받았다고 하는 데 좀 조사해달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이 고발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선 ”알겠다. 조사받겠다“라고 짧게 답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가 2007년 한영외국어고 1학년 당시 1저자로 등재된 의학 영어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 장영표 교수에게 보낸 논문 초고 파일이 서울대 법과대학 소속 PC로 작성된 점을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자 조 후보자는 “윈도우 등을 쓰게 되면 모든 사람이 자신의 이름과 소속을 기재하게 돼 있는데 제가 그렇게 기재한 것이다. 그러면 제 PC를 누가 쓰던 저런 형태로 나오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이 “그건 프로그램이고 PC 자체도 서울대 법대에서 지급해줬다”라고 재차 지적하자 조 후보자는 “중고가 돼서 집에서 쓰고 있다. PC인지 윈도우인지는 확인해보겠다. 워드 자체는 제 컴퓨터에서 작성된 것이 맞다. 서울대 연구실이 아니라 제 집에 있는 PC다. 제 서재에 있는 PC를 (가족이) 공용으로 쓰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국가에서 지급한 것을 집으로 가져가느냐. PC를 무단으로 집으로 가져가는 건 물품관리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