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완벽히 허위인 딸 의혹 유포, 아이로선 감내 못할 고통”
더보기

조국 “완벽히 허위인 딸 의혹 유포, 아이로선 감내 못할 고통”

뉴스1입력 2019-09-06 11:51수정 2019-09-06 11:5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자신의 딸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저희 아이에 대해 완벽히 허위인 뉴스가 유포된 것은 아이로선 감내할 수 없는 고통이었다”며 “가슴이 아프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많은 가짜뉴스들이 생산되고 유통된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이다. 여러 과정을 겪으며 후보자는 어떤 생각을 했나’라는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저에 대한 비난은 다 제가 감내하고 반성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백 의원은 청문에서 “조 후보자의 딸이 주민등록상 생일을 정정한 게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못한 것이 드러났다. 아들의 학교폭력 연루 의혹 또한 반대로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임이 밝혀졌다”며 조 후보자를 엄호했다.

(서울=뉴스1)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