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종민 “동양대 총장상 일련번호 다른 게 아는 것만 18장”
더보기

김종민 “동양대 총장상 일련번호 다른 게 아는 것만 18장”

뉴스1입력 2019-09-06 11:45수정 2019-09-06 1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상의 일련번호가 학교에서 발급하는 양식과 다르다는 이유로 허위수상 의혹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말한 일련번호와 다른 동양대 표창장이, 제가 알고 있는 것만 18개”라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최근 표창장의 일련번호와 관련해 ‘원래 000으로 나가는데, 조 후보자 딸 표창장은 1부터 나간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동양대 총장상은 일련번호가 다른 것이 수십장 나갔다”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동양대 총장상 일련번호가 다른 것이 수십장 나갔다”며 “총장이 직접 전결하는 표창장은 교육학 박사, 이렇게 나간다. 그렇지 않은 위임 전결 표창장은 그렇게 안나간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만 총장상이 입시요강에 있다”며 “2년 전에 예지력이 뛰어나서 서울대 의전원 시험에서 떨어지고 그 다음 부산대의전원에 들어갈텐데 부산대 의전원요강에 총장상이 있으니, 총장상을 확보해야겠다고 해서 영주까지 내려가는게 가능한가”라고 반문했다.

김 의원은 “(조 후보자 부인) 정 교수가 딸이 영어를 잘한다고 해서 봉사를 가서 해보라고해서 고려대 학생이 경북 영주 동양대에서 봉사활동을 한 것”이라며 “봉사활동 결과 학교에서 교수들이 잘했다고 표창을 주고 위로한 것이지 대학원에 가라고 준 것이 아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고려대 학생이 유학을 가든, 대학을 가든, 동양대 표창장이 솔직히 왜 필요하겠나”고 반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