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일부 “WFP 통한 대북 지원, 이달 말 완료 쉽지 않아”
더보기

통일부 “WFP 통한 대북 지원, 이달 말 완료 쉽지 않아”

뉴시스입력 2019-09-06 11:44수정 2019-09-06 12: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2019.7.5/뉴스1 © News1


정부가 추진 중인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쌀 지원을 9월 중 완료하겠다는 당초 목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통일부가 6일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 세계식량계획(WFP)과 북측의 협의, 수송 선박 확보 등에 필요한 소요 기간을 감안하면 당초 계획대로 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조속한 시일 내에 WFP 측과 북측 간의 협의가 원만하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6월 국내산 쌀 5만t을 WFP를 통해 북한에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북측이 WFP와의 실무협의 과정에서 한미연합훈련 등을 이유로 수령 거부 의사를 밝혀 지원 협의가 중단된 상황이다.

주요기사

탈북 모자 사망 사건과 관련, 우리 정부가 북한 정부의 눈치를 봤기 때문이라는 비판에 대해 “이번 사망이 발생하게 된 건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다만 이번 사건이 남북관계와 연관돼 있다, 이런 식으로 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반박했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한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가 남북회담이 열리지 않는 것은 남한의 남북공동선언 불이행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정부는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남북공동선언을 비롯한 남북간 합의를 성실히 이행해 나가야 된다는 입장이며, 이는 남북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김 부대변인은 “앞으로 관련된 사항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남북이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합의사항을 본격 이행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