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수단체 “조국 의혹, 청문회서 안 풀리면 임명 안해야”
더보기

교수단체 “조국 의혹, 청문회서 안 풀리면 임명 안해야”

뉴시스입력 2019-09-06 11:33수정 2019-09-06 11: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대학교수협의회, 청문회 당일 오전 성명
"조국, 연구자의 학문적 자존심 무너뜨려"
"청문회서 딸 입시·논문 등 의혹 해소해야"

교수단체가 6일 열리고 있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그간의 의혹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는다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국대학교수협의회(한교협)은 이날 오전 성명을 통해 “서울대 교수이자 장관 후보자와 관련한 논란이 점차 확대되면서 대학교수·연구자의 학문적 자존심과 가장 공정해야 할 입시·연구수행의 엄격성을 무너뜨리는 행위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후보자 관련 의혹으로 대학의 공정한 입시운영과 엄격한 학문적 연구수행, 장학금 운영까지 총체적 대학사회에 대한 불신이 높아지면서 대학과 교수를 바라보는 국민이 시선이 곱지 않게 됐다”고 우려했다.

특히 “조 후보자와 가족들이 대학입학을 비롯한 학사운영과 졸업, 연구윤리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비리, 특혜, 편법, 탈법, 위법적 과정을 통해 대학 운영을 농락했다는 의혹이 확대되면서 국민의 시선은 따갑기만 하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각종 의혹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철저히 검증돼야 하며, 해소되지 않는다면 후보자 지명은 철회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교협은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 및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에 대한 의혹, 서울대 환경대학원에서 부당하게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 등을 문제 삼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