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했다”
더보기

조국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했다”

뉴스1입력 2019-09-06 10:59수정 2019-09-06 1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장에 자리하고 있다.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6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딸의 표창장 문제로 직접 통화했다는 보도에 대해 “제 처와 (최 총장의) 통화 끝에 받아서 (통화했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국무위원후보자(법무부장관 조국) 인사청문회’에서 ‘최 총장과 통화했느냐’는 장제원 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이렇게 답했다.

조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5촌 조카와의 통화는 국민적 의혹이 있을 수 있다며 하지 않고, 최 총장과의 통화는 괜찮느냐’는 장 의원의 지적에는 “송구하다”면서도 “(최 총장에게) 사실대로 밝혀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딸이 제1저자로 등재돼 논란이된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연구소 논문에 후보자 본인이 관여됐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제가 어떻게 관여하느냐. 저희 집에 PC가 두 대인데, 제 서재의 PC를 제 처와 아이도 사용한다. 어떻게 제가 알지도 못하는 문서를 작성하겠느냐”며 논문 파일에 자신이 작성자로 기재된 것에 대한 의혹을 부인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