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 밝혀달라 했을 뿐”
더보기

조국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통화…사실 밝혀달라 했을 뿐”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10:47수정 2019-09-06 11: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사위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한 사실을 인정했다.

조후 후보자는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의 “동양대 총장과 직접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 처가 통화한 끝에 받았다”라고 밝혔다.

장제원 의원은 “후보자는 기자간담회에서 5촌 조카와 통화하면 국민적 의혹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에선 의혹이 있어 통화 못한다고 하고 뒷구멍에선 위증교사와 증거인멸을 하는가”라고 따져묻자, 조 후보자는 재차 “송구하다 하고 사실대로 말해달라 한 것”이라며 “5촌 조카 통화 안 한 것과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것은 (사안이) 전혀 다르다”라고 말했다.

앞서 최 총장은 “4일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통화 중에 조 후보자를 바꿔줬다”고 밝힌 바 있다. 정 교수가 “(딸 조모 씨의) 표창장 발급을 본인이 위임받은 것으로 해 달라”고 요구한 뒤 조 후보자를 바꿔줬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최 총장은 “조 후보자가 ‘그렇게 해주면 안 되겠느냐’며 ‘그래야 총장님도 살고 정 교수도 산다’ 말했다”고 전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