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장관 임명’ 반대 56% vs 찬성 40%…이전보다 반대 늘어
더보기

‘조국 장관 임명’ 반대 56% vs 찬성 40%…이전보다 반대 늘어

뉴시스입력 2019-09-06 09:29수정 2019-09-06 09: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3일 조사에선 오차범위 내까지 격차 줄었다가
동양대 표창장 논란 확대 이후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6일 예정된 가운데 조 후보자의 장관 임명에 대한 반대여론이 찬성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여론은 절반이 넘는 56.2%였고 찬성은 40.1%였다. 지난 3일 진행된 조사와 비교하면 반대는 늘고 찬성은 줄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이달 5일 진행한 현안조사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8일과 30일, 이달 3일 조사와 동일하게 ‘조국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하는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으로 진행됐다.

이 결과 임명 반대 응답은 3차 조사 대비 4.7%p 늘어난 56.2%였고 찬성은 6.0%p 감소한 40.1%였다. 모름·무응답은 3.7%였다.

주요기사

검찰의 암수수색 이튿날인 1차 조사에서는 반대가 54.5% 찬성이 39.2%로 15.3%p의 차이를 보였다. 지난달 30일 2차 조사에서는 반대 54.3%, 찬성 42.3%로 격차가 12.0%p로 줄었다. 이날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인터뷰에서 조 후보자 지지 발언을 한 뒤였다. 이러한 분위기를 따라 3차 조사에서는 찬반 격차가 오차범위(±4.4%p) 내인 5.4%p까지 좁혀졌다.

그러나 지난 5일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 의혹과 이에 관한 각종 논란이 확대되면서 다시 오차범위 밖인 16.1%p 차이로 벌어졌다.

세부 계층별로는 대구·경북(TK)과 부산·울산·경남(PK), 충청권, 경기·인천, 서울, 60대 이상과 30대, 50대, 20대, 여성과 남성, 보수층과 중도층,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무당층에서 반대 응답이 다수이거나 대다수였다. 반면 호남, 40대, 진보층, 민주당과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찬성이 절반 이상이거나 대다수인 반대 양상을 띠었다.

지역별 반대여론은 대구·경북이 찬성 19.8%, 반대 76.6%로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부산·울산·경남(찬성38.3%, 반대 61.7%) ▲대전·세종·충청(33.6%, 60.2%) ▲경기·인천(41.3%, 54.5%) ▲서울(41.4%, 53.6%) 순이었다. 광주·전라는 찬성 52.7%, 반대 43.1%로 찬성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찬성 25.9%, 반대 71.2%) ▲30대(42.6%, 55.4%) ▲50대(44.8%, 52.9%) ▲20대(41.7%, 49.5%) 등으로 반대가 많았고 40대(찬성 51.3%, 반대 45.6%)는 찬성 여론이 높았다.

이와 함께 여성은 찬성 38.0%, 반대 57.6%였고 남성은 찬성 42.2%, 반대 54.7%였다.

이념성향 별로는 보수층은 찬성 13.4%, 반대 85.7%였고 중도층은 찬성 40.4%, 반대 56.4%로 반대가 높았다 반면 진보층은 찬성 62.1%, 반대 34.1%로 찬성이 높았다. 하지만 지난 3차 조사결과(75.8%)와 비교하면 13.7%p 줄었다.

지지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5.2%, 반대 93.7%) ▲바른미래당 지지층(15.1%, 81.6%) ▲무당층(24.8%, 67.3%)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찬성 81.8%, 반대 13.9%) ▲정의당 지지층(59.1%, 35.6%) 등이었다.

이번 조사는 전국 19세 이상 성인 1만1977명 중 501명이 응답해 4.2%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