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우로 불어난 도림천서 사고 잇따라…80대 여성 사망
더보기

폭우로 불어난 도림천서 사고 잇따라…80대 여성 사망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08:37수정 2019-09-06 08: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해당 사진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 뉴스1

제13호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전국 곳곳에 호우특보가 내려진 5일 서울 관악구 도림천에서 폭우로 인한 사망사고가 발생하는 등 사고가 잇따랐다.

서울 관악구청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3분께 관악구 도림천의 한 교각 아래에서 여성 A 씨(83)가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구조 당시 A 씨는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었다.

A 씨는 신발을 씻던 중 급류에 실족한 것으로 보인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앞서 같은 날 오후 3시 40분께 도림천 인근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남성 B 씨는 불어난 강물에 고립되기도 했다.

주요기사

이 남성을 목격한 한 행인이 “도림천에 한 남성이 고립돼 있다”며 119에 신고했고, 소방당국은 구조 인력 25대와 장비 7대를 현장에 출동시켜 1시간 20여 분의 사투 끝에 구조했다.

소방 관계자는 “물살이 너무 세고 다리 아래에 있어 구조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다”며 “구조대원이 강물에 들어가 A 씨에게 구명조끼를 입히고 밧줄과 인강기를 이용해 끌어올려 구조했다”고 밝혔다.

탈진과 저체온증 상태였던 A 씨는 즉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