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수사개입 논란에 “임명권자 상황파악 당연…개입한 게 뭐 있나”
더보기

靑, 수사개입 논란에 “임명권자 상황파악 당연…개입한 게 뭐 있나”

뉴스1입력 2019-09-06 08:23수정 2019-09-06 0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 전경

청와대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 직접 해명하는 모습을 보여 검찰수사 개입 논란을 받고 있는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권자인 만큼 관련 상황이 어떻게 되는지 파악해야 한다”며 거듭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이렇게 말하면서 조 후보자에 대한 임명 기류와 관련해 “큰 흐름으로 볼 때 별 것 없다”고 말했다.

고위관계자는 “앞서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팀에서 (청와대에 조 후보자 딸이 정상적으로 표창장을 받았다는) 입장을 전했다”며 “청문회팀은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에 대해 사실이 어떻다고 해명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전날(5일) 청와대의 한 관계자가 조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에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해, 검찰 측이 ‘매우 부적절하다’며 강하게 반발한 것과 관련해선 “(수사 개입)할 게 뭐가 있나”라고 재차 밝혔다.

주요기사

고위관계자는 전날 ‘지금까지 검찰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힌 청와대 입장을 고수하면서 “검찰 수사에 개입한 게 있어야 추가 입장을 낸다. 지금까지 (개입)한 게 뭐가 있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 측의 수사에 개입하고자 한다면) ‘무엇을 하지 말라’고 말하지, 언론에 그런 인터뷰를 뭐하러 하나”며 “인터뷰 내용도 ‘청문회에서 의혹이 다 밝혀질 것’이란 내용인데, 이게 무슨 수사 개입인가”라고 반문했다.

다만 검찰 측과 대립각이 커지는 건 자제하는 모양새다. 고위관계자는 “(검찰 측과 입장 충돌이) 커질 게 뭐가 있나”며 “언론에서 충돌이라고 쓴 것이다. (의견) 충돌이 뭐가 있었나”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최성해 동양대학교 총장에게 전화해 ‘대통령수석비서관’을 언급했다는 논란에 대해선 “최 총장 말의 진실성을 100% 사실이라고 전제하기 어렵다”며 부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최 총장이 처음엔 ‘간섭했다. 시나리오가 있다’고 말했다가 최근엔 ‘가벼운 얘기를 했다’며 말을 바꿨다”며 “(조 후보자 측이) 오늘 청문회에서 자세하게 소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에 따르면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전날 통화에서 “그 당시 (조 후보자 딸에게)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 내일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표창장을 준 기록이 왜 없는지를 확인했는데, 영어영재교육센터 직원이 대학 본부에 가서 표창장을 받아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검찰청 관계자는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을 통해 “매우 부적절하다”며 이례적으로 강하게 반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오늘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는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