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폭우에 도림천서 잇단 실족·고립…80대 끝내 숨져
더보기

폭우에 도림천서 잇단 실족·고립…80대 끝내 숨져

뉴시스입력 2019-09-06 06:36수정 2019-09-06 06: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0대 여성, 신발 씻다 급류 떠내려가…결국 사망
70대 남성, 자전거 주행 중 고립…탈진·저체온증

전국 곳곳에서 호우특보가 내려진 5일 서울에서 폭우로 인한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13분께 서울 관악구 도림천 인근에서 신발을 씻다 급류에 떠내려간 이모(83·여)씨가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구조됐다.

소방당국은 심폐소생술을 하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오후 2시17분께에는 도림천 인근 자전거 도로를 주행하던 임모(73)씨가 불어난 폭우에 하천 중간에 고립, 소방대원이 로프를 이용해 구조했다.

주요기사

탈진과 저체온증 현상을 보인 임씨는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고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