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엔, 평양주재 유엔직원 감축 北요구에 “현수준 유지 필요”
더보기

유엔, 평양주재 유엔직원 감축 北요구에 “현수준 유지 필요”

뉴스1입력 2019-09-06 05:45수정 2019-09-06 10: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엔이 5일(현지시간) 북한에 대해 ‘중대한’ 식량, 영양, 보건 업무를 수행하는 유엔의 국제 구호 요원 수를 줄이지 않도록 설득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북한은 유엔 지원 프로그램이 “적대 세력의 유엔 지원에 대한 정치화로 인해 실패했기 때문에” 유엔이 국제 인력을 감축하기를 원하고 있다.

유엔은 북한 인구의 약 절반인 1030만명이 빈곤한 상태고, 41%가 영양실조에 시달리고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지난 2월 북한은 올해 식량 부족을 겪고 있으며 가뭄, 홍수, 제재로 인해 식량 배급을 절반으로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은 유엔이 “현재 북한 당국과 국제 구호 요원 감축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두자릭 대변인은 기자회견에서 “유엔이 식량 안보, 물, 영양 프로그램, 자원 동원 등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현재 수준의 능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2018년에 유엔과 다른 국제 원조 단체들이 인도주의적인 도움이 200만명 이상의 사람들에게 도달했다고 설명했다.

김창민 유엔 북한 국가조정위원회 사무총장은 지난달 21일 서한에서 북한 담당 유엔 고위 관계자에게 “연말까지 국제 인력을 감축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한은 유엔개발계획(UNDF)의 국제인력을 6명에서 1~2명으로, 세계보건기구(WHO)는 6명에서 4명으로, 유엔아동기금(UNICEF)은 13명에서 1~2명 감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사무총장은 세계식량계획(WFP)의 국제인력도 2019~2021년 북한과 WFP 사이에 합의된 식량지원 규모에 따라 감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인도적 구호 조정관도 필요치 않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