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권 유효한가” 전화 걸었다 1000억 도박사이트 일당 덜미
더보기

“여권 유효한가” 전화 걸었다 1000억 도박사이트 일당 덜미

윤다빈 기자 , 조건희 기자 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국대사관 주재 경찰에 위치 발각… 1년 넘게 도피하다 라오스서 체포
경찰, 석달간 해외도피 133명 검거
“제 여권이 아직 유효한지 궁금해서요.”

올해 2월 주태국 한국대사관에 여권이 유효한지 확인하려는 전화 한 통이 걸려왔다. 전화를 받은 경찰주재관은 A 씨(37)의 이름을 듣자마자 1년 전 태국에서 사라진 수배자를 떠올렸다. A 씨는 공범 3명과 함께 태국 방콕에서 1000억 원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다 2017년 10월 태국 경찰에 검거됐다. 하지만 한국 경찰이 국내 송환을 준비하던 중 지난해 3월 태국 법원에 보석금을 내고 넷 다 사라졌다.

수사 경력 18년인 주재관은 A 씨가 눈치 채지 못하도록 태연한 목소리로 신상과 현재 위치 등을 물었다. A 씨도 별다른 의심 없이 태국 국경지역의 한 지명을 언급했다. 라오스로 도피하려는 속셈임을 알아챈 주재관은 전화를 끊자마자 라오스 인터폴과 주라오스 한국대사관의 경찰주재관에게 알렸다.


라오스 경찰주재관은 A 씨 일당을 쫓기 위해 발품을 팔았다. 그는 현지 경찰과 함께 3개월간 라오스 수도 비엔티안 내 한인 밀집지역을 돌며 은신할 만한 곳을 수색했다. 결국 올해 6월 한인지역에 함께 숨어있던 A 씨 일당을 검거했다. 경찰은 A 씨를 보자마자 “당신들 데려오려고 애 많이 먹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5일 경찰청은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인터폴과 함께 합동단속을 벌여 해외로 도피한 한국인 피의자 133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이들에 의한 피해액은 1500억 원, 범죄 자금 규모는 약 1조2200억 원에 이른다. 한중일 및 아세안 9개국이 수사망을 바짝 죈다는 뜻으로 ‘타이튼 더 네트(Tighten the Net)’라고 이름 붙인 합동 프로젝트의 쾌거였다.

기지와 발품, 때론 설득도 필요했다. 국내에서 2017년 11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50억 원 규모의 사기 행각을 벌이다 사라진 B 씨(57·여)는 주필리핀 경찰주재관의 끈질긴 설득으로 붙잡았다. 인터폴 적색수배 중이던 B 씨는 올해 7월 홍콩을 출발해 필리핀 세부행 비행기를 탔지만 세부공항에서 입국이 거부됐다. 다시 홍콩으로 달아날 생각이던 B 씨는 현지 이민청 직원의 연락을 받고 출동한 경찰주재관과 마주했다. 경찰주재관은 “홍콩으로 돌아가도 입국 거부당한다. 하늘 위를 ‘핑퐁’하지 말고 한국으로 돌아가 죗값을 치르라”고 설득했다. 이 경찰관은 “B 씨가 탄 비행기가 무사히 이륙하는 것을 보고서야 마음이 놓였다”고 했다.

윤다빈 empty@donga.com·조건희 기자
#도박사이트#일당 검거#태국대사관#주재 경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