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부인, 압수수색 이틀전 동양대 PC 갖고 나왔다
더보기

조국 부인, 압수수색 이틀전 동양대 PC 갖고 나왔다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9: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일 새벽 대학 CCTV에 녹화돼… 투자 도운 한투증권 직원과 유출
檢 추적하자 압수수색 당일 반납… 정 교수 “자료 삭제-훼손 없었다”
조국 후보자의 부인이 근무하는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 연구실 문이 잠겨 있다. 학교 측에 따르면 정 교수는 9월 2일 이전에 휴강계획서를 제출한 뒤 2학기 개강 후 학교에 나오지 않고 있다. 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부인 정모 동양대 교수(57)가 사모펀드 투자 의혹과 관련해 새벽에 증거인멸을 시도한 정황이 검찰에 포착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동아일보 취재 결과 정 교수는 검찰의 압수수색 이틀 전인 1일 새벽 한국투자증권 직원 김모 씨(37)와 함께 경북 영주시 동양대에 있는 자신의 연구실로 들어가 컴퓨터 본체를 통째로 학교 밖으로 유출했다. 김 씨는 PC를 차량 트렁크에 싣고 서울로 향했고, 정 교수는 영주에 남았다.

정 교수가 김 씨와 동행한 가운데 김 씨가 PC를 들고 연구실 밖으로 나가는 장면이 동양대의 폐쇄회로(CC)TV에 그대로 찍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PC의 행방을 추적하자 정 교수 측은 PC를 동양대 압수수색 당일인 3일 반납했다.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가 5일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검사와 수사관을 투입해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압수수색한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관련기사

조 후보자가 지난달 국회에 제출한 재산변동사항 신고서에는 정 교수 명의로 한국투자증권에 13억4000만 원을 예금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 김 씨는 정 교수의 투자를 도와줬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정 교수가 자신의 범죄 혐의를 면하기 위해 김 씨를 시켜 증거를 인멸했다면 정 씨에게는 증거인멸 교사 혐의가, 김 씨에게는 증거인멸 혐의가 적용될 수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의 컴퓨터 등 학교 재산을 절취, 훼손해 유출한 정황이 포착된 만큼 절도 또는 횡령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정확한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다.

이에 대해 정 교수는 5일 반박 자료를 내고 “업무 및 피고발 사건의 법률 대응을 위해 제 PC 사용이 필요해 사무실 PC를 가지고 나왔다”며 “PC 자료를 삭제하거나 훼손하는 행위는 없었다”고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조국 부인#동양대 pc 유출#사모펀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