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檢 ‘조국 정면충돌’… 靑 “딸 표창장 허위발급 의혹 사실 아닌 것 확인”, 檢 “수사개입 우려” 반박… 靑 “개입안해” 재반박
더보기

靑-檢 ‘조국 정면충돌’… 靑 “딸 표창장 허위발급 의혹 사실 아닌 것 확인”, 檢 “수사개입 우려” 반박… 靑 “개입안해” 재반박

문병기 기자 , 최우열 기자 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9: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조국 청문회… 증인 11명 채택
병리학회 “딸 1저자로 등재한 논문 취소” 장세진 대한병리학회 이사장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한병리학회 사무실 앞에서 편집위원회를 통해 내린 논문 직권 취소 결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한병리학회는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 씨가 제1저자로 등재된 논문에 대해 “자격 요건을 충족하는 저자는 단국대 의대 장영표 교수 한 사람뿐”이라고 밝혔다. 장 교수가 저자 관련 서류를 임의로 작성해 학회에 제출한 정황도 확인됐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두고 청와대와 검찰이 정면충돌했다. 청와대가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조 후보자 부인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을 언론을 통해 해명하자 검찰이 “수사 개입 우려가 있다”고 반격하고 청와대가 재반박하고 나서는 이례적인 장면이 펼쳐진 것. 여기에 정부와 여당도 검찰을 향해 ‘하극상’, ‘정치 개입의 선을 넘었다’며 비판하고 나섰다. 윤석열 검찰총장 취임 42일 만에 청와대와 검찰이 일촉즉발의 충돌 국면에 접어들면서 조 후보자가 임명되더라도 국정 혼란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장영표 교수-조국 딸 논문서명 필적 일치 ‘저작권 이양 동의서’에 적힌 장 교수와 조 씨의 서명은 둘 다 장 교수의 필적과 일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5일 오후 조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해 “표창장을 허위로 발급받았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대검 관계자는 한 시간 만에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는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청와대는 또다시 한 시간 만에 ‘검찰의 청와대 수사 개입 주장 관련 입장’이라는 자료를 내고 “청와대는 지금까지 수사에 개입한 적도 없고 검찰 수사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낙연 국무총리, 박상기 법무부 장관도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기들(검찰)이 정치를 하겠다는 식으로 덤비는 것은 검찰의 영역을 넘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검찰이 사전에 (조 후보자 주변에 대한) 압수수색을 (나에게) 보고했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 심재권 의원은 박 장관의 발언과 관련해 “(검찰의) 항명이요 하극상”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열어 6일 조 후보자 청문회를 열기로 하고 노환중 부산의료원장,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 등 11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증인에게 닷새 전 출석을 통보해야 하는 만큼 이날 결정은 법적 구속력이 없어서 증인이 청문회에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관련기사

문병기 weappon@donga.com·최우열 기자


#조국 의혹#인사청문회#청와대#검찰 충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