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승리 낚고 홈런 치더니 외야수로? 신시내티 로렌젠, 베이브 루스 이후 98년 만의 진기록
더보기

승리 낚고 홈런 치더니 외야수로? 신시내티 로렌젠, 베이브 루스 이후 98년 만의 진기록

동아일보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시내티의 마이클 로렌젠이 5일 필라델피아와의 경기에서 마운드에서 투구(왼쪽 사진)를, 타석에서 타격(오른쪽 사진)을 하고 있다. 이날 7회말 구원투수로 올라 2이닝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된 그는 8회초 타석에서는 2점 홈런을 터뜨리고, 9회말에는 중견수로 나서 1이닝 수비를 소화했다. 승리투수가 홈런을 치고 야수 수비까지 소화한 건 1921년 6월 14일 베이브 루스 이후 98년 만의 일이다.


신시내티트위터 캡처
주요기사
#신시내티#마이클 로렌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