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직접 느껴보세요” 활짝 편 갤럭시 폴드
더보기

“직접 느껴보세요” 활짝 편 갤럭시 폴드

허동준 기자 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체험관 만들어 세계에 기능 과시
삼성전자가 스크린 결함 논란으로 한 차례 진통을 겪었던 최초의 폴더블 폰 ‘갤럭시 폴드’(사진)를 재정비해 6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서 선보인다. 관람객들이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한다.

국내 출시 하루 전날인 5일 삼성전자가 국내 언론을 대상으로 연 체험회에서 갤럭시 폴드를 처음 접했다. 한 손에 쏙 들어오는 크기가 인상적이었다. 한 번 접으면 4.6인치 크기로 일반 갤럭시 시리즈보다 폭이 좁았다. 측면 지문 인식을 채용해 자연스럽게 쥔 상태로 잠금 해제가 가능했다.

화면을 펼치면 폴드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볼 수 있는 7.3인치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가 펼쳐졌다. 접은 상태에서 사용하고 있던 애플리케이션(앱)이 그대로 대화면으로 이동하는 ‘앱 연속성 기능’을 지원해 끊김 없이 스마트폰을 이용할 수 있었다. 폴드는 화면보호막을 베젤(화면 테두리) 아래로 넣는 등 내구성이 대폭 보강된 모습이었다.

내부 화면에서 여러 앱을 동시에 사용하는 ‘멀티 액티브 윈도’ 기능도 돋보였다. 최대 3개의 앱을 동시에 열 수 있어 영상을 보면서 인터넷 검색을 하는 동시에 메시지 전송이 가능했다. 화면을 펼친 상태에서 3개 앱을 실행하면 왼쪽 부분에 하나의 앱이, 오른쪽 부분은 상하로 나뉘어 각각의 앱이 위치하는데 손가락 드래그로 편리하게 위치를 변경하고 열고 닫을 수 있었다.

주요기사

또 후면에 탑재된 트리플 카메라, 제품을 펼쳤을 때 듀얼 카메라, 접었을 때의 커버 카메라로 다양한 촬영이 가능했다. 1억 장 이상의 사진을 분석해 최적의 촬영 구도를 제안해 주는 ‘촬영 구도 가이드’도 소비자들이 매력을 느낄 부분이다. 국내 출시 가격은 239만8000원이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삼성전자#ifa 2019#갤럭시 폴드#폴더블 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