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취소
더보기

대한병리학회, 조국 딸 제1저자 논문 취소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9:41수정 2019-09-05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뉴스1 ⓒ News1

대한병리학회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의 딸인 조모 씨(28)가 제1저자로 등록한 의학논문을 취소하기로 했다.

병리학회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오피시아오피스텔 12층 학회 사무국에서 상임이사회 및 편집위원회 회의를 열고 “논란이 된 논문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병리학회는 “본 논문은 IRB(연구윤리심의) 승인을 허위로 기재했다”면서 “연구 과정 및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담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신저자(단국대 의대 장모 교수)의 소명서에서 저자 역할의 부적절성을 인정했다”며 “따라서 연구부정행위로 인정돼 ‘논문 취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 딸의 의학논문 제1저자 논란은 지난달 20일 동아일보 단독보도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조 후보자의 딸은 고교 재학 중이던 2008년 대한병리학회에 영어 논문을 제출하고 이듬해 이 논문의 제1저자로 등재됐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 딸은 학회지 논문 등재 1년 만인 2010년 3월 수시전형에 합격해 대학에 입학했다. 조 씨는 대학 입학 과정에서 자기소개서에 제1저자로 논문에 등재된 사실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 측은 “논문에 대한 모든 것은 지도교수 판단에 따른 것”이라며 조 후보자가 관여한 것은 없다는 입장을 표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