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교회언론회 “최성해, 양심으로 말한 것…조국 반대하면 극우가 되는가”
더보기

한국교회언론회 “최성해, 양심으로 말한 것…조국 반대하면 극우가 되는가”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9:39수정 2019-09-05 1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부인이자 동양대 교수인 정 모 씨가 딸에게 허위로 총장 명의의 표창장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5일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은 뒤 서울중앙지검 청사를 나오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 총장은 귀갓길에 기자들과 만나 본인 명의로 상을 준 적이 없다며, 어떻게 표창장에 총장 직인이 찍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표창장 문제가 불거진 뒤 조 후보자 부인이 표창장 발급 권한을 위임해줬다 해달라고 부탁한 사실도 밝혔다. (YTN 캡처)2019.9.5/뉴스1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국교회언론회는 5일 최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 의혹과 관련해 여권 인사들로부터 도와달라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최 총장은 교육자로, 신서(神誓)적 양심으로 말한 것”이라며 “이를 정치적·이념적으로 몰아가는 것은 패악”이라고 밝혔다.

한국교회언론회는 이날 논평을 통해 “최성해 총장이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인 것을 놓고 ‘극우적 사고를 가졌다느니’, ‘김정은 대한민국 방문을 환영 못한다’, ‘조국 후보자 임명에 반대한다’, ‘동양대 총장은 태극기 부대’ 등의 내용을 강조하고 심지어 말도 안 되는 억측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교회언론회는 “동양대 최성해 총장은 본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이지만, 이사장은 법인 이사장일뿐 본회의 운영이나 행정이나 논평과 성명에는 전혀 관여하지 않고 있다”면서 “본회는 2001년 한국의 주요 38개 교단과 단체가 합의하여 만들어져 지금까지 한국교회를 대변하는 활동을 해 왔으며, 교계 연합 성격을 띠므로, 대표체제로 운영되며, 논평 등은 대변인실을 통해 만들어진다. 그런데 이를 알아보지도 않고, 마치 이사장이 논평을 내고 본회를 움직여 활동한 것처럼 연관시키는 것은 잘못된 억측이며 오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공식 페이스북을 통하여 본회가 조국 후보자에 대하여 논평한 것을 가지고 ‘동양대 총장이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이며, 극우적 사고를 지니고 있다는 팩트도 분명히 알린다’고 했다”면서 “그럼 조 후보자를 반대하는 모든 국민은 모두 극우가 되는가? 조 후보자를 반대하는 서울대, 부산대, 고려대 학생들도 모두 극우인가? 한국교회 전체가 극우인가? 그럼 민주당은 극좌인가? 이에 답하고 반드시 사과하기 바란다”고 적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본회가 최성해 총장을 이사장으로 모신 것은 교육자이자 기독교적인 정신과 뜻을 같이하기 때문”이라며 “이 분은 자신의 아들이 미국 시민권자임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유명한 금융회사와 미국 국적을 포기하면서까지 아들을 한국에 불러들여 해병대에서 복무하도록 하는 등 애국자이며, 훌륭한 인격을 가진 수신제가(修身齊家)의 본을 보인 분이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분이 전혀 관여하지도 않는 ‘태극기 부대’라느니 일방적으로 ‘극우 사고를 가졌다’고 공격하는 것은 자신들이 뜻하는 바가 불리하게 되니, 이념적 대립으로 국민들을 선동하는 것에 불과하다”며 “이런 가짜 뉴스를 퍼트린 당사자들은 본회와 최성해 총장에게 사과해야 한다. 교육자의 신서(神誓)적 양심을 이런 식으로 매도하는 것은 몰상식과 몰지각한 언어적 폭행”이라고 지적했다.

또 “한 양심 있는 교육자와, 그가 봉사하는 기독교계 기관을 극우로 싸잡아 몰아가는 것은 매우 위험하며 편향된 이념적 발상”이라며 “한국교회언론회는 지금까지 20년 가까이 활동하면서 특정 정파를 지지하거나 비난하지 않고, 기독교와 관련된 문제나, 우리 사회의 윤리·도덕, 그리고 국가의 안위와 관련된 문제들에만 기독교의 복음적 입장을 피력해 왔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본회는 좌우로 치우치지 아니하며 우리는 오직 하나님의 공의와 정의, 그리고 하나님 나라를 세우는 입장에 서 있음을 천명한다”며 “최성해 이사장은 본회를 이용하여 어떤 권력 행사나 정치적 목적을 가지지 않았음을 분명히 하며, 이후에 가짜 뉴스로 본회의 명예를 어지럽히는 행위에 대해서도 결코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