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조국 딸 ‘표창장 위조의혹’ 해소? 靑 수사개입…매우 부적절”
더보기

檢 “조국 딸 ‘표창장 위조의혹’ 해소? 靑 수사개입…매우 부적절”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8:57수정 2019-09-05 19: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검찰은 5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언론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은 위조된 게 아니다’라는 취지로 말한 것을 지적하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금일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장관 후보자 부인의 표창장 위조 의혹 사건과 관련해 위조가 아니라는 취지의 언론 인터뷰를 한 바 있는데, 청와대의 수사 개입으로 비칠 우려가 있는 매우 부적절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조 후보자의 딸에게 동양대 총장) 표창장을 주라고 추천한 교수를 찾은 것으로 파악했다”며 “내일 청문회에서 그것에 대해 해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상장 발부대장에) 표창장을 준 기록이 왜 없는지를 확인했는데, 영어영재교육센터 직원이 대학 본부에 가서 표창장을 받아왔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그 당시 총장 명의로 표창장 발급이 많이 돼 대학 본부에서 표창장을 줄 때 소소한 것들은 대장에 기록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도 했다.

주요기사

5일 오후 5시 4분경 출고된 이 기사에는 2시간도 안 돼 10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