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최성해 동양대 총장=극우적 사고’ 글 올렸다가 삭제
더보기

민주당, ‘최성해 동양대 총장=극우적 사고’ 글 올렸다가 삭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8:22수정 2019-09-05 18: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민주당 페이스북 갈무리

더불어민주당은 5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극우적 사고를 지니고 있다’고 적었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최 총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의혹과 관련해 여권 인사들로부터 도와달라는 내용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한 인물이다.

민주당은 이날 공식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조국 후보자 딸이 동양대 표창장을 받은 건에 대한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정확한 사실여부는 내일 청문회와 검찰수사에서 밝혀질 예정이다. 그러나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국 장관의 임명을 반대한다는 성명을 낸 바 있는 한국교회언론회 이사장이며, ‘극우적 사고를 지니고 있다’는 팩트도 분명히 알려드린다”고 했다.

최 총장이 여권 관계자들로부터 ‘조 후보자 딸 동양대 표창장 의혹의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도와달라’는 취지의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한 반박성 글이었다.

이 같은 민주당의 글이 올라오자 일각에서는 극우적 사고를 지닌 최 총장이 어떻게 ‘진보’ 논객인 진중권 교수를 동양대 교양학부 전임교수로 영입할 수 있었겠느냐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이용자 권** 씨는 “극우적 사고를 갖고 있는 분이, 진중권 씨를 전임교원으로 쓰고, 조국 아내도 계속 교수할 수 있게 하고, 유시민 씨도 교수로 초빙하려 애를 썼나?”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은 ‘최 총장이 극우적 사고를 지니고 있다’는 부분을 삭제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