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시리아에 무기 관련 물품 보내려다 적발돼…무기 판매 정황
더보기

北, 시리아에 무기 관련 물품 보내려다 적발돼…무기 판매 정황

전채은 기자 입력 2019-09-05 18:13수정 2019-09-05 18: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산성 타일 보내려다 실패” FATF 보고서
시리아 연구시설서 북한 기술자 머물렀던 과거 정황도
자료사진.(노동신문) © 뉴스1

2017년 시리아로 화학무기 관련 물품을 공급하려던 북한의 시도를 그리스 정부가 적발해 차단했다고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3일(현지 시간) 밝혔다. 대북제재로 자금난에 처한 북한이 제3국에 군사 무기 판매를 시도하고 있는 정황이 계속해서 포착되고 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FATF는 이날 공개한 ‘상호 평가 보고서’에서 그리스 정부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이행 노력을 기술하며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보고서에는 2017년 산에 견디는 내산성 타일을 싣고 시리아로 향하려던 북한 선박이 그리스 아테네 피레우스 항구를 경유하는 과정에서 그리스 세관 당국에 압류됐다는 내용이 기록됐다.

보고서는 또 이 화물의 발송인이 안보리 제재 대상인 조선광업개발회사(KOMID)와 협력하고 있었으며 화물 수취인은 미국과 유럽의 제재 대상인 ‘기계건설공장(MCF)’ 혹은 시리아의 생화학무기연구소로 알려진 ‘시리아 과학연구개발센터(SSRC)’였다고 지적했다. 현재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이 사안에 대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은 지난해 3월 공개한 연례 보고서에서 조선광업개발회사가 2017년 SSRC가 만든 유령회사로 내산성 타일을 운송하려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당시 2개 유엔 회원국이 운송을 차단했다고 밝혔을 뿐 특정 국가를 언급한 것은 아니어서 이번에 공개된 그리스 세관의 활동을 언급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주요기사

한편 대북제재위는 2월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SSRC 소속 바르자 연구개발센터에서 2016년 8월부터 북한 미사일 기술자들이 머무르며 화학무기·미사일 시설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미국·영국·프랑스 연합군이 4월 공습한 시리아 화학무기 시설들 중에는 이곳도 포함됐다.

전채은 기자 chan2@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