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 행사서 민심 발언한 원희룡에 선관위 “자제하세요”
더보기

보수 행사서 민심 발언한 원희룡에 선관위 “자제하세요”

뉴스1입력 2019-09-05 18:11수정 2019-09-05 18: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희룡 제주지사가 4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있다. /© 뉴스1

최근 한 정치행사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 “제주도 민심을 지원하는 역할을 하겠다”고 발언한 원희룡 지사에게 선거관리위원회가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제주선거관리위원회는 제주특별자치도에 ‘공명선거 협조 공문’을 보내 “원 지사의 발언이 공직선거법상 공무원 선거중립 등 의무를 위반할 소지가 있다”며 자제를 요청했다고 5일 밝혔다.

원 지사는 지난달 2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보수진영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위기극복 대토론회’에서 “내년 총선에서 가짜 촛불정권인 현 정부를 심판해야 한다”며 “비록 제주도에 있지만 제주도민들의 민심과 함께 지원하고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해당 행사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도높게 비판하는 한편 보수통합의 견해를 밝히는 등 중앙정치권과의 거리를 좁히고 있다.

주요기사

또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서울대 법학과 82학번 동기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에게 후보 사퇴를 촉구하기도 했다.

원 지사의 이같은 행보는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외연을 확장하려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원 지사는 지난 4일 도청 기자실을 찾은 자리에서 “덕담 수준이었다”며 “도민들의 대표성을 담아서 (한것도 아닌데)선거법 위반이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제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