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의도 공사장서 싱크홀…구청 “발생원인 조사 중”
더보기

여의도 공사장서 싱크홀…구청 “발생원인 조사 중”

뉴시스입력 2019-09-05 17:46수정 2019-09-05 1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근 빌딩들 3분여간 정전되기도

서울 여의도의 공사현장에서 지반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 서울 영등포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0분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제금융로2길 지하도 공사현장에 싱크홀(Sink hole·지반 침하)이 생겼다.

이 사고로 인근 빌딩들이 약 3분 동안 정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구청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해 복구 작업을 진행하는 한편 뚜렷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라며 “정전 원인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