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상무부 “美와 전화통화 매우 잘 돼…협상 진전노력”
더보기

中상무부 “美와 전화통화 매우 잘 돼…협상 진전노력”

뉴스1입력 2019-09-05 17:19수정 2019-09-05 17: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 <출처=중국 상무부 홈페이지> © 뉴스1

중국 상무부는 5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와 실시한 전화 통화가 아주 원만하게 이뤄졌다고 밝혔다. 양국은 이날 고위급 인사 간 전화 통화에서 차기 고위급 무역협상 시기를 10월 초로 잡았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이날 주례 브리핑에서 “(미중) 양측은 10월 초로 예정된 고위급 회담에서 실질적 진전을 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류허(劉鶴) 중국 국무원 부총리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이 오늘 전화 통화에서 10월 초 13차 미중 고위급 경제·무역 협의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미중 간 고위급 인사들의 전화 통화에는 중산(鍾山) 중국 상무부장과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 총재, 닝지저(寧吉喆)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부주임 등도 참석했다.

주요기사

미중 양국은 고위급 무역협상이 의미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9월 중순에 차관급 실무협의를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