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프로야구 후배들아, 매경기·끝까지 최선을 다하라”
더보기

“프로야구 후배들아, 매경기·끝까지 최선을 다하라”

뉴시스입력 2019-09-05 16:49수정 2019-09-05 16: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은퇴한 프로야구 선수들이 후배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현재와 같은 안일한 자세로 경기에 임하다가 몰락의 길을 걷게 될까봐 우려 섞인 시선으로 바라봤다.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회장 이순철)는 5일 “KBO리그에서 활동 중인 현역 선수들에게 한국 야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줄 것에 대한 당부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한은회는 “KBO리그는 오랜 기간 수많은 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온 리그이다. 그러나 최근, 관중 및 시청률이 감소하는 등 팬들에게 서서히 외면당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발생한 경기 중의 안일한 플레이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행동이다”고 걱정했다.

한은회는 후배들에게 매경기 최선을 다해달라고 충고했다. “경기장 안에서의 모든 플레이에 최선을 다하라. 야구 선수로서, 프로 선수로서의 본분을 망각하지 말고 책임감을 가져달라. 부디, 현재의 상황에 큰 위기의식을 느끼고 경각심을 가져달라. 그라운드에서 경기에 집중하며 최선을 다한 플레이만이 야구팬들을 다시 야구장으로 이끄는 길임을 명심해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