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누룽지볶음밥 만드는 무쇠판이 ‘대도불판’이라 불리는 이유
더보기

누룽지볶음밥 만드는 무쇠판이 ‘대도불판’이라 불리는 이유

이윤화 레스토랑가이드 다이어리알 대표입력 2019-09-05 15:50수정 2019-09-05 16: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업소용 주방용품 전문점에서 두꺼운 무쇠판을 이른바 ‘대도불판’이라 부른다. 대도식당에서 둥근 무쇠 팬을 오래 달군 뒤 쇠기름을 문질러 생고기를 구워먹던 것이 유래가 됐다. 마치 승합차를 ‘봉고’, 참치캔을 ‘동원참치’로 부르는 것과 비슷하다. 대도불판에 소고기를 구워 먹은 뒤 마지막에 깍두기 국물을 부어 치직 소리가 날 때 찬밥을 넣고 팬 바닥의 반 누룽지 상태가 된 볶음밥을 긁어 먹으면 세상천지 행복하다.

이윤화 레스토랑가이드 다이어리알(diaryr.com) 대표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