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조국 가족 자금 추적
더보기

검찰, 한국투자증권 압수수색…조국 가족 자금 추적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3:49수정 2019-09-05 14: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영등포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 사진=뉴시스

검찰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소재 한국투자증권 영등포PB센터에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내부 문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아내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사모펀드 투자 등 가족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차원에서 이뤄진 압수수색으로 보인다.

지난해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조 후보자의 재산변동 내역에 따르면 정씨의 명의로 한국투자증권에 예금이 있다. 또 조 후보자 딸과 아들도 한국투자증권 예금 계좌가 있다.

주요기사


조 후보자 부인과 두 자녀는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조 후보자 부인이 9억5000만원을 출자했고, 두 자녀가 각각 5000만원을 냈다.


검찰은 ‘블루코어밸류업1호’와 이 펀드의 투자처인 가로등 점멸기 업체 웰스씨앤티와의 관련성 등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 의혹 관련자들을 잇따라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사모펀드 투자를 받은 웰스씨앤티 최모 대표를 지난 4일에, 이 회사 이모 상무를 3일에 소환 조사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