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불참’ 채이배 ‘참석’…바른미래, 조국 청문회로 또 내홍?
더보기

오신환 ‘불참’ 채이배 ‘참석’…바른미래, 조국 청문회로 또 내홍?

뉴스1입력 2019-09-05 14:03수정 2019-09-05 14: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와 채이배 정책위의장. 2019.5.8/뉴스1 © News1

당내 주요 현안들마다 당권파와 비당권파가 이견을 표출해왔던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 참석 여부를 두고도 갈라서는 모습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들이 최종 입장만 다를 뿐 궁극적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싸잡아 비판하는 것은 함께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의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청문회’에 불참을 선언한 상황이다.

청와대가 청문회 증인 채택이 합법적으로 불가능한 시간으로 인사청문요청서를 재송부한 것은 청와대가 청문회 없이도 조 후보자를 임명 강행하겠단 의사를 내비친 것이라는 평가다.

주요기사

청와대는 지난 3일 오는 6일을 시한으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청문회 증인 소집을 위해선 최소 5일 전에는 출석을 요구해야 하는데, 청와대가 이 자체가 합법적으로 어렵게 되도록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는 지적이다.

오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에 대한 비판 뿐 아니라 한국당을 향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대통령의 임명강행에 한국당이 명분을 세워주는 일을 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은 반민주적이고 반헌법적인 합의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뒷북 청문회와 상관없이 조국 일가의 비리 의혹의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와 특검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당권파인 채이배 의원은 청문회 참석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거대 양당의 이권 다툼에 밀려 ‘뒷북 청문회’로 열렸지만, 민의를 대변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에는 참석해야 한다는 것이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채 의원은 들어가서 싸우겠다고 판단했다”며 “당이 개별 의원의 의사를 존중해 (불참을) 강제할 수단은 없다”고 설명했다.

채 의원도 이날 오전 조국 청문회 증인 협상 중에 나와 민주당과 한국당 모두 싸잡아 비판하면서도 “청문회가 열린다면 청문회는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채 의원은 오 원내대표와 정부·여당, 한국당에 양비론을 펴는 것에는 같은 입장을 취했다.

채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민주당과 한국당은 말도 안 되는 빈약한 논리로 서로 억지를 부리며 증인채택 협상을 결렬시키려 하고 있다. 이제 제발 솔직해져야 한다”며 “서로 청문회를 원하지 않으면서 책임을 서로에게 떠 넘기기 위한 쇼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송기헌 민주당·김도읍 한국당 간사가 이날 오전 11명의 증인을 채택하기로 합의한 것을 두고도 여전히 쟁점이 남아있어, 예정대로 열리더라도 정상적인 진행이 없다고 내다봤다.

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김 간사가 동양대 관련해서 증인으로 김두관 민주당 의원이랑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을 꺼내들었다”며 “간사 간 합의했어도 전체회의가 정상적으로 진행될까 의문이다”라고 지적했다.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이날 원내정책회의 후 브리핑에서 “청문회가 제대로 열릴지도 불투명하고, 열리더라도 오전에 파행이 예상된다”며 “누군 들어가고 안 들어가고가 큰 의미가 있나 싶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