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경원 “유시민 이외에도 동양대 총장에게 청탁전화 의혹”
더보기

나경원 “유시민 이외에도 동양대 총장에게 청탁전화 의혹”

뉴스1입력 2019-09-05 11:52수정 2019-09-05 11: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에 대한 동양대 총장 표창장 수여 여부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청탁’ 전화를 한 여권 핵심 인사가 복수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최 총장에게 전화한) 여권 핵심 인사가 한 분이 아니라는 제보를 받고 있다”며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뿐 아니라 다른 여권 핵심 관계자도 전화로 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최 총장에게 전화를 한 여권 핵심인사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며, 이들이 지난 4일 조 후보자 딸의 표창장 문제로 최 총장에게 전화했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5일 민주당 정책 페스티벌 회의에 참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전 11시쯤 동양대 총장과 통화한 것은 맞다”면서도 “가끔 통화하는 사이라 조 후보자가 여러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 확인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 의원은 “제가 동양대와 특별한 인연이 있어서 경위 확인차 전화한 것”이라며 “국회의원이 잘 아는 분과 통화하고 민심을 파악하는 것은 기본적인 일”이라고 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최 총장에게 전화를 한 여권 관계자는) 스스로 밝혀야 할 것이다. 스스로 밝히고 어떠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분명히 말해야 할 것이다. 이건 증거인멸에 해당한다”며 “저희는 오늘 이에 대해 고발할 것이며,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해야 한다. 증거인멸 시도에 대해선 엄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