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주교육청, 태풍 ‘링링’ 북상에 6일 단축수업 권고
더보기

제주교육청, 태풍 ‘링링’ 북상에 6일 단축수업 권고

뉴스1입력 2019-09-05 11:42수정 2019-09-05 1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난 5일 제주도교육청 부교육감실에서 이경희 부교육감 주재로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 북상에 따른 상황판단회의가 진행되고 있다.(제주도교육청 제공) 2019.9.5 /뉴스1 © News1

제주도교육청은 제13호 태풍 ‘링링(LINGLING)’이 북상함에 따라 도내 모든 학교에 ‘6일 단축수업 시행’을 권고했다고 5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학교장의 판단 아래 6일에는 오전 수업만 하는 단축수업을 시행하고, 학생들이 점심 급식 후 오후 1시 이내로 귀가할 수 있도록 하교시간을 조정하도록 했다.

또 6일과 7일 예정된 방과 후 교실과 돌봄 교실도 취소하도록 하는 한편, 이 때 열리는 학생 대상의 행사 역시 취소 또는 연기하도록 권고했다.

도교육청은 특히 사전 예방 조치와 신속한 피해 보고 등을 통해 학생의 안전을 확보하고 학교시설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강식 도교육청 안전복지과장은 “기상상황 등을 모니터링 하면서 태풍 대응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에 따라 면밀하게 대처할 것”이라며 “위기 단계별로 각 부서·기관 간 긴밀한 협업을 통해 학생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