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문 학군’ 품은 초고층 역세권 아파트
더보기

‘명문 학군’ 품은 초고층 역세권 아파트

박지원 기자 입력 2019-09-06 03:00수정 2019-09-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목교역 스카이하임
59∼84m² 중소형 724채 공급 예정… 5호선 오목교역 연결되는 초역세권
대형학원-명문 초중고 인근에 있어 우수한 교육환경 학군프리미엄 기대
마트-백화점 등 생활 인프라도 풍부
아이를 둔 부모라면 아파트를 구매하는 데 ‘교육환경’을 무시할 수 없다. 자녀의 안전한 통학과 명문학군에 보내려는 부모의 마음은 다 같기 때문이다. 이런 수요자들의 의견을 반영하듯 건설사들도 최근 교육환경이 좋은 입지를 차지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자녀교육에 관심이 많은 젊은층의 수요자가 늘어나면서 초·중·고 모두 통학할 수 있는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며 “교육환경이 우수한 곳은 인구 밀집도가 높아 편의시설이 잘 갖춰있고 교통도 편리한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저렴한 가격-편리한 교통 ‘지역주택조합 아파트’

3개동을 연결하는 스카이브리지는 커뮤니티 공간과 함께 설계돼 아름다운 도심 조망이 가능하다.
서울의 대표적인 교육 특구이자 목동의 중심인 양천구 목1동 405-300 일원에 들어서는 초고층 주상복합 아파트 ‘오목교역 스카이하임’ 역시 우수한 교육환경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주요기사

오목교역 스카이하임은 지하 6층∼지상 37층 규모의 아파트 3개동으로, 요즘 인기 높은 전용면적 59m² 342채, 84m² 382채 등 총 724채 중소형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교육 특구에 위치한 만큼 단지 인근에 높은 수준의 대형 학원가가 밀집해 있다. 특히 목동을 대표하는 목동초중, 목운초중이 위치하며 한가람고, 양정고, 진명여고 같은 명문 고등학교가 같은 학군에 속해 있다.

명문학군이 형성돼 있는 지역은 대체로 학군프리미엄 때문에 아파트 가격이 높다. 서울에서 명문학군을 형성하고 있는 강남구 대치동, 서초구 반포동, 양천구 목동, 노원구 중계동 등의 지역은 지역 내에서도 높은 집값을 형성하고 있고, 방학시즌이나 학기 초에는 전세 수요까지 증가해 전셋값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하지만 지역주택조합은 청약통장 없이 조합원이 직접 토지를 매입하고 건설사와 시공계약을 체결해 아파트를 짓는 ‘아파트 공동구매’ 방식이라 일반 분양 아파트에 비해 공급가가 15∼20%가량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청약통장이 없더라도 조합원으로 가입할 수 있고, 이미 집을 가지고 있어도 전용면적 85m² 이하라면 가입이 가능하다.

오목교역 스카이하임은 지역주택조합으로 지어지기 때문에 가격과 학군, 생활편의까지 세 마리 토끼를 다 잡은 셈이다.

‘오목교역 스카이하임’은 오목교역 8번 출구와 바로 연결되어 있어 초역세권은 물론이고 대형마트, 병원 등 풍부한 생활 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다.
오목교역 8번 출구와 바로 연결되는 초역세권 단지로, 단지 500m 내에 백화점, 대형마트, 대형병원 등 각종 편의시설과 목동야구장, 목동 아이스링크 등 레저시설이 자리 잡고 있다. 또 주변에 현대백화점 목동점(CGV 입점), 행복한세상(메가박스 입점) 등 복합 쇼핑몰을 비롯해 이마트 목동점, 홈플러스 목동점, 코스트코 양평점 등 생활 인프라도 풍부하다.

중앙공원을 중심으로 한 녹지 비율이 높고 한강과 안양천 등 조망권도 뛰어나다. 3개 동을 연결하는 스카이브리지가 커뮤니티 공간과 함께 설계돼 아름다운 도심을 바라보며 운동을 즐길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서부간선도로를 통해 올림픽대로 진출입이 편리해 여의도, 강남, 공항 등지로 접근성이 좋고, 여의도까지는 1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이 밖에 서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이용도 편하다.

조합원 계약 신청은 청약통장과 무관하며, 서울, 인천, 경기도에 1년 이상 거주한 무주택자이거나 전용면적 85m² 이하 1채 소유자면 조합원에 가입 신청할 수 있다.

박지원 기자 jwpark@donga.com
#화제의 분양현장#부동산#오목교 스카이하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