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두관 “동양대 총장에 전화한 건 사실…평소 친분 있어 경위파악”
더보기

김두관 “동양대 총장에 전화한 건 사실…평소 친분 있어 경위파악”

뉴스1입력 2019-09-05 11:30수정 2019-09-05 1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두관 의원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원서동 노무현시민센터 건립부지에서 열린 기공식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노무현시민센터는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지하 3층, 지상 3층 규모에 각 층에는 공연장, 미디어센터, 강의실, 공유 사무공간, 대통령의 서가, 카페테리아, 노무현재단 사무공간 등이 들어서게 된다. 2019.9.4/뉴스1 © News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걸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김 의원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정책페스티벌 회의에 참석하기 앞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전 11시쯤 동양대 총장이랑 통화한 것은 맞다”며 “가끔 통화하는 사이라 조국 후보자가 여러 오해를 받고 있어 경위 확인이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영주에서 학교를 다녀서 (최 총장)부친이 제 은사고 잘 아는 사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국회의원이 잘 아는 분과 통화하고 민심을 파악하는 것은 기본적인 일”이라며 “최성해 총장 뿐 아니라 각계각층 사람들과 통화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도와달라는 말은 못하는 편”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총장과 통화해보니 (상을 수여한 것이)잘 기억안난다고 해서 실무자를 통해서 살펴보자는 정도의 얘기는 했다”며 “경위와 상황이 복잡하다고 해 저로서는 동양대와 특별한 인연이 있어서 경위 확인차 전화한 것”이라고도 말했다.

주요기사

또 “총장이 자기는 표창장을 직접 준 것같지는 않다고 했다”며 “전날 노무현시민센터 기공식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인사는 나눴지만 특별한 대화를 나누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이날 오전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동양대 총장에 전화를 걸었다는 보도가 나온 상황이다. 이와 관련 이날 일부 언론은 여권 핵심인사 A씨가 전날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조 후보자를 낙마 위기에서 살리자’는 취지의 전화를 걸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조국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서 “(지난 2일) 기자간담회 이후 언론이 새로 제기한 의혹에 대해 소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다만 부인인 정경심 교수의 동양대 총장 표창장 위조 의혹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최 총장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참고인 신분 조사를 받고 나오면서 “정경심 교수(조국 후보자 부인)가 나에게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고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 총장을 상대로 조 후보자의 딸에게 총장 명의의 표창을 수여한 사실이 있는지, 표창장이 부정한 방식으로 만들어졌다면 이 과정에 조 후보자의 부인 정 교수가 개입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