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독도 전쟁’ 망언 日의원, “韓 비난 결의 채택해야”
더보기

‘독도 전쟁’ 망언 日의원, “韓 비난 결의 채택해야”

뉴시스입력 2019-09-05 11:08수정 2019-09-05 11: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쟁으로 독도를 되찾자’는 망언을 한 일본 국회의원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면서 국회 소환 움직임이 일고 있지만, 해당 의원은 오히려 ‘한국을 비난하는 결의를 먼저 채택해야 한다’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일본의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을 비롯해 국민민주당 등 5개 야당은 지난 4일 문제의 발언을 한 마루야마 호다카(丸山穗高) 중의원 의원을 국회로 불러들어 사건 경위 등을 묻기로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마루야마 의원은 자신의 국회 소환 움직임에 대해 트위터에 “나를 부르기 전에 국회가 정말 해야할 일이 있지 않겠느냐”며 “한국에 대한 비난 결의나 맨 먼저 해야 하는 논의를 역제안한다”라고 썼다.

앞서 마루야마 의원은 지난 8월 31일 한국 여야 국회의원들이 독도를 방문하자 트위터를 통해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 명칭)가 정말 협상으로 돌아오겠는가? 전쟁을 통해 되찾을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라는 등의 글을 게재했다가 여야 의원 등으로부터 비판을 받았다.

주요기사

그러나 소속 정당인 ‘NHK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당’은 마루야마 의원의 문제의 발언에 대해 “당으로서의 처벌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문제삼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