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동양대 총장은 조국 반대하는 사람…발언 ‘의도’에 의구심”
더보기

與 “동양대 총장은 조국 반대하는 사람…발언 ‘의도’에 의구심”

뉴스1입력 2019-09-05 10:59수정 2019-09-05 13: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상 허위수상 의혹과 관련해 “표창장이 나간 시점이 2012년 9월로 7년전이 아닌가”라며 “7년전에 표창장을 찍어준 적 없다고 분명하게 얘기할 기억력이 보통사람에게 있을 수가 있나”며 반론을 제기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밝히며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대해 “조 후보자를 반대하는 의사를 분명히 표명했던 분”이라고 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8월 23일날 동양대 총장이 낸 논평을 봤더니 제목이 ‘조국은 조국을 위해서 조국하라’였다. ‘조국을 위해서’라는 뜻은 우리나라를 위하라는 것인데 ‘조국하라’는 것은 빨리 끝내란 얘기”라며 “조 후보자를 분명히 반대하는 사람이라, 그런 분의 발언에 대해 의도가 있지 않을까 하는 염려와 의구심은 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으로 최 총장을 신청한 것을 두고선 “협상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주요기사

여권 인사 A씨와 민주당 B의원이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파장을 최소화해달라고 제안했다는 보도에 대해선 “사실 그 분은 당원도 아니고, 민주당 유력인사라는데 우리 당 사람이 아닌 것으로 안다”며 “B의원에 대해서는 저희도 확인해야 할 것같다. 잘모르는 내용에 대해 이렇다할 수가 없다”고 말을 아꼈다.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증인 채택을 두고 합의에 이르지 못한 상황을 두고 “인사청문회가 우여곡절 끝에 6일로 잡혔는데 무산된다면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