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콩 시위대 “송환법 철회 결정 받아들이지 않을 것”
더보기

홍콩 시위대 “송환법 철회 결정 받아들이지 않을 것”

뉴시스입력 2019-09-05 10:11수정 2019-09-05 10: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의 대응 너무 늦고 적고 거짓"
조슈아 웡 "시위 10월1일까지 지속될 것"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4일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철회를 공식 선언했지만, 시위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5일 홍콩 01 등 언론에 따르면 시위대는 자신들이 주장해 온 요구들이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기때문에 정부의 결정을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시위대는 “지난 3개월 동안 홍콩 사회는 심각한 피해를 입었다”면서 “홍콩 정부의 대응은 너무 늦고, 적고, 거짓”이라고 지적했다.

람 장관은 송환법을 완전한 철회한다고 밝혔지만 시위대가 주장해 온 다른 요구에 대해서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뜻을 내비쳤다.

주요기사

시위대는 송환법 철회 이외 직선제 실시, 시위대 폭도 규정 철회, 경찰 과잉 진압 독립적인 조사, 체포된 시위자 석방 등 5개 요구를 제시해 왔다.

시위의 성격이 이미 경찰의 무력진압에 대한 분노, 민주주의 확대 요구로 변했기 때문에 시위 국면을 돌릴 수 없다는 주장이 우세다.

시위 주도자 중 한 명인 홍콩 야당의 클로디아 모 의원은 “람 장관의 발표는 너무 늦었고, 홍콩 사회에는 여전히 피가 흐르고 있다”면서 “우리는 그의 정치적 쇼를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우치와이 홍콩 민주당 주석도 람 장관의 결정을 ‘가짜 양보’라고 지적하며 “시위대가 (송환법 철회 후에도) 계속해서 시위를 이어갈 경우 이번 양보를 핑계 삼아 ‘비상법’과 같은 강경한 조치를 취할수 있다고 경고했다.

홍콩 민주화 시위 ‘우산 혁명’의 주역이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를 이끌어온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당 비서장이 대만으로 건너가 홍콩 시위에 대한 지지를 촉구하면서 홍콩 정부의 결정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슈아 웡은 “시위대가 요구한 5가지 사항 중 하나도 빠져서는 안된다”면서 “홍콩인의 시위는 10월1일(중국 건국기념일)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홍콩인들은 싸움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민주와 자유를 얻어낼 때까지 싸우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람 장관은 전날 오후 5시 50분(현지시간)부터 약 7분간 홍콩 TV들을 통해 방영된 녹화 성명에서 송환법 철회를 발표하며 시위대 요구에 대한 입장을 하나하나 밝혔다.

람 장관은 이날 발표에 앞서 전국인민대표대회, 전국정치협상회의 홍콩 위원들, 홍콩 입법회 소속 친중 친정부파인 건제파(建制派) 의원들을 만나 자신의 뜻을 알렸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