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인영, 조국 딸 생활기록부 공개에 “인권유린이자 위법행위”
더보기

이인영, 조국 딸 생활기록부 공개에 “인권유린이자 위법행위”

뉴스1입력 2019-09-05 10:06수정 2019-09-05 10: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한영외고 시절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해 “명백한 인권유린이고 위법한 행위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1000가지 핑계를 대고, 1만가지 이유를 달아도 인권유린은 인권유린”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학교 생활기록부는 본인 동의 없이 제3자에게 제공될 수 없고, 가족이라도 위임장 없이는 조회할 수 없다”며 “이에 대한 공개는 대단히 심각한 위법행위일 수 있는 만큼 한국당은 즉시 주광덕 의원의 조 후보자 딸 생활기록부 취득 경위를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또 전날 여야 간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합의했으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증인 채택 문제로 이를 의결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여야가 어제 국민을 대신한다는 각오와 엄정한 자세로 청문회에 임하려 합의했는데 최종적으로 법사위에서 확정되지 못하고 있다”며 “청문회가 본연의 정신에서 잘 치러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이 합의된 증인을 부르면 될 것을 합의할 수 없는 증인을 다시 부르자는 무리한 요구를 반복하지 않기 바란다”며 “원내대표 간 합의정신에 따라 청문회가 반드시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당이 협조해달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이 손바닥 뒤집듯 청문회 개최 합의 정신을 번복한다면, 그간 제기했던 수많은 의혹 모두 거짓임을 스스로 자백하는 결과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삼성전자가 국산 불화수소를 반도체 제조공정에 투입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한일 경제전에서 하나씩 이겨나가고 있는 모습들이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테스트에 6개월이 예상됐는데 한달 만에 끝낸 것”이라며 “우리 민족이 위기에 더 강한 DNA를 가졌음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앞으로 매년 2조원 이상 재정을 투입해 시장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동시에 기업들이 맞이하고 있는 위기를 기회로 반전하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