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내년부터 개인 신용등급→신용점수…240만명 금리 1%p 절감 혜택
더보기

내년부터 개인 신용등급→신용점수…240만명 금리 1%p 절감 혜택

뉴스1입력 2019-09-05 10:00수정 2019-09-05 10: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DB

#.신용평점이 664점인 A씨는 7등급(600~664점)에 해당해 대부분 금융회사에서 대출을 거절 받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내년 하반기에 신용등급 대신 신용점수제가 전면 도입되면 6등급과 유사하게 취급받아 제도권 금융회사에서 대출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린다. 현재 등급제 아래에서 평가상 불이익을 받는 금융소비자 약 250만명이 연 1%p 수준의 금리 절감 혜택을 받을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개인신용등급 점수제 전환 전담팀(TF)’ 첫 회의를 열고 내년 중 은행·보험·금융투자·여전 등 모든 금융권에서 신용등급(1~10등급) 대신 신용점수(1~1000점)을 활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가 지난해 1월 개인신용평가체계 개선방안을 발표하며 개인 신용등급을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조치다. 지난 1월14일부터 자체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높은 5개 시중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에서는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하고 있다.

현재 다수 금융회사는 신용정보회사(CB사) 신용등급을 여신 전략에 활용함으로써 자체 신용위험 관리역량이 낮고, 국민들은 등급에 따라 금융회사 간 획일적인 금융서비스를 받는다.

주요기사

신용점수제를 시행하면 CB사는 신용점수만 제공하고, 금융회사는 이를 토대로 리스크 전략 등을 고려해 자체적인 신용위험평가를 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이를 통해 금융권 신용위험 관리역량이 향상되고, 금융회사별 리스크 전략과 금융소비자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가 가능할 것이라는 기대다.

구체적으로 현재 CB사 신용등급을 활용 중인 여신 승인과 기한 연장·심사, 금리결정 등을 유연화·세분화할 수 있다. 현재는 신용등급이 일정 수준 이상이면 금리를 할인해주는데, 신용점수제를 시행하면 금리할인 구간을 더 잘게 쪼갤 수 있는 것이다.

이날 첫 회의를 연 TF는 앞으로 관련 제도 정비, 금융소비자 불편 완화, 신용점수 활용 기준 구체화 등 점수제 전환 세부방안을 논의·마련할 예정이다. 내년 상반기까지 현재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마련된 금융 관련 법령, 서민금융상품, 공공기관 업무규정 등 개정 방안을 내놓을 계획이다.

또 점수제 전환에 따른 대출 승인여부 등 예측가능성 저해, 대출 거절 시 금융회사의 설명상 어려움 등도 보완하고, 금융회사 자체 신용평가모형(CSS) 변경 등에 신용점수 활용 기준을 구체화한다.

금융회사는 이에 발맞춰 내년 상반기까지 내부 신용평가시스템을 마련·정비하고, 하반기부터는 신용점수만으로 여신 등을 운영하게 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