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은 멈춘 ‘원격의료’…중국은 5G기술로 1700여㎞밖 ‘로봇팔 진료’
더보기

한국은 멈춘 ‘원격의료’…중국은 5G기술로 1700여㎞밖 ‘로봇팔 진료’

뉴스1입력 2019-09-05 09:55수정 2019-09-05 09: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반도 면적의 44배에 달하는 중국 대륙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의 원격의료 서비스가 본격화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원격진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개정이 의료계의 거센 반발로 답보상태에 빠져있다.

4일 중국 청두 제3인민병원에서 만난 의사 조우홍은 “원격 진료는 지연없는 데이터 전송이 가장 중요하다”며 “4G 때는 불가능했던 일이 초저지연이란 특성을 지닌 5G 시대에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제3인민병원은 청두에서도 역사가 깊은 병원에 속한다. 한눈에 봐도 족히 100여년은 돼 보이는 오래된 2층 건물 한 방에 들어서자 커다란 모니터와 노트북, 의료용 기기로 보이는 장비가 눈에 들어왔다.

이 가운데 커다란 모니터에는 청두에서 약 170㎞ 떨어진 쓰촨성 병원에서 활동하는 의사의 모습이 비쳤다. 노트북 모니터 속에는 이곳에서 약 1700㎞ 떨어진 선전시 화웨이 리서치랩의 공간이 모습을 드러냈다.

주요기사

조우는 “화면에 보이는 이 의사는 지금 환자의 간을 초음파로 원격 진찰하고 있다”며 “초저지연의 5G망을 통해 초음파 정보가 실시간으로 의사에게 전달되고 있는 모습이다”라고 말했다.

모니터 옆에 있는 노트북과 의료용 기기는 더욱 발전된 형태의 원격의료다. 앞서 설명했던 것이 멀리 떨어진 의사와 환자 옆에 있는 의사, 즉 2명의 의사가 있어야 했다면 이 기기를 활용하면 1명의 의사가 진찰을 보고 처방을 내릴 수 있다.

노트북 옆에 놓인 의료용 기기를 의사가 조작하자 1700여㎞ 떨어진 선전시 리서치랩에 있는 또 다른 의료기기(의료용 로봇팔)가 따라서 움직이기 시작했다. 조우는 “이 기기는 아직 검증이 되지 않아 상용화되지는 않았다”며 “검증이 통과되고 5G가 상용화되면 현실이 될 진료 모습”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원격의료가 합법이다. 다만, 5G가 아직 상용화 전이고 몇몇 기술 검증을 거쳐야 해 본격적인 원격의료가 실현되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조우는 “정식 서비스가 아니라서 보여드린 원격의료에 대해서는 진료비를 받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는 원격의료가 멈춘 상황이다. 지난 2017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와 보건복지부는 의사·환자간 원격의료 도입을 추진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대형병원으로의 쏠림과 오진 가능성, 의료영리화 사업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의료계와 정치권의 우려가 작용한 결과다.

반면, 중국은 원격의료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려는 상황이다. 국토가 워낙 넓고 오지도 많아 도시가 아니면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현실적 문제가원격의료에 적극적인 가장 큰 이유다.

조우는 “중국은 국토가 워낙 커서 의료 서비스의 지역별 편차가 크다”며 “시골이나 농촌은 의료진이 부족한 곳도 많아 원격의료 시스템을 통해서 환자를 진료하면 서비스 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설명하는 동안 내내 조우의 입을 떠나지 않은 단어는 ‘5G’다. 지난 6월6일 주파수 경매를 마무리한 중국은 오는 10월쯤 5G를 상용화할 예정이다.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 등 이동통신사와 화웨이는 빠른 속도로 5G망을 구축중이다.

(청두=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