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0분간 쉼없이 독설… 진공청소기에 영혼 빨리는 느낌”
더보기

“50분간 쉼없이 독설… 진공청소기에 영혼 빨리는 느낌”

김기윤 기자 입력 2019-09-05 03:00수정 2019-09-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극 ‘사랑의 끝’ 문소리-지현준
문소리(왼쪽), 지현준은 “독백으로 연결된 극이라 혼자 연습해도 쉬울 줄 알았는데 막상 상대가 앞에 없을 때는 이상하게 몰입이 잘 안 됐다. 이별하는 순간에도 서로가 너무나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 쓰레기야. 우린 살아있는데 죽었어.”(문소리)

“쳐다봐도 내 안에 아무 느낌이 없어.”(지현준)

서로를 향해 내뱉은 말이 미사일처럼 날아가 폭발한다.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선을 넘은 두 남녀 사이 ‘말의 전쟁’이 2시간 동안 이어진다. 가시 돋친 말로 상대에게 굴욕감을 안기는 이들은 실은 6년 동안 서로를 미칠 듯 사랑한 연인이었다. 배우 문소리(45)와 지현준(39)이 연극 ‘사랑의 끝’에서 이별을 앞둔 연인으로 무대로 돌아왔다. 지난달 29일 서울 성동구 우란문화재단에서 만난 두 배우는 “연습 때마다 공업용 대형 진공청소기가 영혼을 빨아들여 탈탈 털리는 느낌”이라고 했다.

사랑이 사라진 자리, 이별의 상흔을 그린 ‘사랑의 끝’은 지현준의 50분간의 독백이 끝나면 문소리가 다시 50분 동안 거친 독백을 쏟아내는 2인극이다. 문소리는 “이별이라는 사건을 두고 확연히 다른 이야기를 쏟아내는 언어 전쟁”을 극의 매력으로 꼽았다. 2011년 프랑스 아비뇽 페스티벌에서 처음 소개할 당시 참신한 형식으로 극찬받아 30여 개국에서 무대에 올랐다. 이번 첫 한국어 공연은 프랑스 출신 아르튀르 노지시엘이 연출을 맡았다.

주요기사

연기력이 탄탄한 두 배우에게도 이 작품은 쉽지 않은 도전이었다. 대사의 양만 각자 50여 페이지에 달한다. 대사도 거친 데다 감정의 폭도 크다. 지현준은 “사랑의 끝, 인생의 끝을 표현하면서 배우로서 연기의 끝까지 가게 만든다”고 했다. 문소리는 “가슴에 박히는 말을 하나하나 삼킨 뒤 ‘끝났어?’라는 말과 함께 후반부에서 제 감정을 모조리 터뜨린다”고 했다.

둘은 3년 전 연극 ‘빛의 제국’에서 첫 호흡을 맞추며 신뢰를 쌓았다. 이번에도 “믿고 함께할 수 있는” 동력이 됐다. 문소리는 “굵은 철사 같던 지현준 씨가 이 작품에서 너덜너덜해지는 걸 보는 재미가 있다”며 웃었다. 지현준은 “3년 전 연습실에서 감정이 ‘터져’ 스스로 주체할 수 없던 순간, 문 선배가 건넨 김용택 시인의 시를 읽고 큰 위안을 받았다”고 했다.

독하면서 ‘찌질한’ 이별을 담으려면 한국 감성에 맞게 공감 가는 단어를 선택하는 게 필수. 둘은 번역을 마친 대본을 2주 동안 붙들고 다시 ‘최적화’ 작업에 돌입했다. 지현준은 “프랑스어에서 한 단어로 표현되는 ‘수치, 굴욕, 모욕’이라는 말 중 가장 강한 어감을 가진 ‘굴욕’을 택했다”고 했다.

철학적 메시지가 강한 프랑스 작품이 관객에게 어렵진 않을까.

“한국 드라마, 영화 속 이별 장면을 떠올려 보세요. 일단 말이 많잖아요.(웃음) 시시비비를 가리고 이별의 명분을 찾는 모습은 한국과 꼭 닮아 있더라고요.”(문소리)

두 배역의 이름은 ‘소리’와 ‘현준’이다. 캐릭터에 얽매이지 않되 무대 위 감정에 충실하자는 취지다. “우리도 작품이 어떻게 나올지 몰라 감정을 쏟아낼 뿐”이라는 두 배우가 결국 관객에게 던지는 물음은 이것이다.

“저희도 누가 답 좀 알려주면 좋겠어요. 누군가 미칠 듯 사랑했던 그 마음, 도대체 어디로 갔을까요?”(문소리, 지현준)

7∼27일. 우란문화재단 우란2경. 3만 원. 17세 관람가.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사랑의 끝#문소리#지현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