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문회 없이 임명’ 부담 던 靑 “다행”
더보기

‘청문회 없이 임명’ 부담 던 靑 “다행”

문병기 기자 입력 2019-09-05 03:00수정 2019-09-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의혹 파문 확산]“의혹 말끔히 해명될 것으로 기대”
조국 임명 늦어도 9일 안 넘길듯
청와대는 4일 여야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를 합의한 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윤도한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늦게나마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리게 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 기자간담회를 보지 못하고 기자간담회 내용을 왜곡한 보도로 접하신 분들은 의혹을 다 떨쳐내지 못했을 것”이라며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제기된 의혹은 물론이고 기자간담회 이후 새로 제기된 의혹까지 말끔히 해명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은 첫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의 부담을 떨칠 수 있게 된 만큼 환영 일색이다. 당초 예정됐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2, 3일 이틀간 20여 명의 증인이 참석한 가운데 열릴 계획이었던 것과 달리 6일 하루 동안 열리는 데다 증인 참석을 강제할 수 없게 된 것도 불리할 게 없다는 반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문회 결과 등을 검토하고 여론 추이 등을 살펴봐야 하는 만큼 임명 결정 시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여야가 증인 채택을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청문실시계획이 불발되면서 청문회 성사 여부가 불투명해지자 난감한 반응도 보였다. 하지만 청와대는 청문회 개최 여부와 상관없이 청와대의 부담은 커지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청문회 무산 책임이 야당으로 넘어갈 것이라는 이유다.

관련기사

조 후보자 임명은 늦어도 9일은 넘기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도 “문제가 없다”는 분위기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 의혹과 관련해 자체 조사한 결과 조 후보자가 직접 연관된 정황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조 후보자) 임명 기류가 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문재인 정부#조국#국회#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