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한어총 회장등 20명 檢 송치
더보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한어총 회장등 20명 檢 송치

김재희 기자 입력 2019-09-05 03:00수정 2019-09-0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의원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한어총) 관계자들이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김용희 한어총 회장 등 한어총 관계자 20명을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회장은 2013년 한어총 국공립분과위원장을 맡았을 당시 어린이집 운영 규제 관련 법안이 국회에서 발의되자 국회의원들을 상대로 로비를 하려고 한어총 공금 1200여만 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시도 분과장 등 관계자들은 이사회에서 정치권에 대한 로비를 구체적으로 모의하고 실제로 돈을 걷어 한어총 중앙회에 자금을 입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방식으로 모은 돈은 불법 후원에 사용됐고 김 회장은 일부를 활동비 명목으로 유용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불법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과 보좌진 등에 대해서는 수사를 계속하고 있다. 후원금을 받은 국회의원은 어린이집 관련 법안을 다루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으로 알려졌다.

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
주요기사
#한어총#정치자금법#로비#어린이집#국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