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리보는 조국 청문회…여야, 딸·사모펀드·웅동학원 의혹 진검승부
더보기

미리보는 조국 청문회…여야, 딸·사모펀드·웅동학원 의혹 진검승부

뉴스1입력 2019-09-04 19:42수정 2019-09-04 19: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을 나와 여야의 국회 인사청문회 개최 합의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2019.9.4/뉴스1 © News1

여야가 오는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국회로 청와대의 인사청문 요청서가 송부된 지 23일 만이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오후 국회에서 만나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하루 실시키로 합의했다.

합의 후 나 원내대표는 “인사청문회라는 국회가 해야 될 고유의 책무에 대해 그동안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국회의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청문회를 하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우여곡절 끝에 국회에서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게 됐다. 여야가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개최에 합의했지만,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수 주 간 갈등을 빚어온 탓에 청문회가 열릴 경우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주요기사

특히 제1야당인 한국당은 조 후보자의 전격적인 기자간담회에 이어 이튿날 같은 자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조 후보자의 전날 발언을 조목조목 지적·반박했다.

정치권에서는 청문회까지 남은 기간이 채 이틀도 되지 않고, 그동안 조 후보자와 관련한 별다른 입장변화나 새로운 사실이 등장하지 않는다면 청문회에서는 기존의 쟁점을 중심으로 여야의 공방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딸 특혜 입시·장학금 부정수급 의혹
가장 큰 쟁점은 당연 조 후보자 딸 조모씨에 대한 특혜 의혹이다. 조 후보자의 딸의 ΔSCI급 논문 제1저자 등재 Δ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재학 당시 받은 장학금 Δ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진학 후 받은 장학금 등이 의혹의 큰 갈래다.

특히 조모씨가 한영외고 재학 시절, 의학 영어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문 게재를 활용해 대학에 부정입학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조씨는 고등학교 2학년때 한영외고 유학반에 재학 중 단국대 의대 의과학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으로 근무했고, 2008년 12월 국내 학회지에 제출된 논문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조씨는 논문 등재 후 2010년 수시전형을 통해 고려대 이공계열에 진학했다.

연구 책임 저자인 장영표 단국대 의대 교수의 아들과 조씨는 고교 동기인데, 장 교수의 아들이 2009년 서울대 법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스펙 품앗이’ 논란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 장 교수가 3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장 교수에 대한 단국대와 대한의사협회, 대한의학회 등의 윤리위·징계 논의는 검찰 조사와 별개로 진행되고 있다.

조씨와 관련해서는 이 외에도 장학금 특혜 논란도 있다. 조씨가 부산대 의전원에 재학하면서 두 차례 유급을 당했음에도 6학기 연속 장학금을 받았는 내용과 서울대 환경대학원에 입학해 의전원 입시를 준비하면서 두 학기 연속 전액 장학금을 받은 사실이다.

이 문제와 관련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서울대동창회 장학금을 신청하거나 전화하거나 연락한 바가 없다”며 부정 수급 의혹에 선을 그었다.

하지만 야당에서는 의혹들이 지난 2일과 3일에 걸쳐 이뤄진 조 후보자의 국회 대국민 기자간담회에서도 여전히 해명되지 않았다고 보고 있어, 이에 대한 집중적인 추궁이 이어질 전망이다.

◇사모펀드의 가족펀드·관급수주 증가 의혹
조 후보자가 ‘전혀 몰랐다’고 밝히고 있는 사모펀드, 이른바 ‘가족펀드’ 문제도 쟁점이다. 특정 펀드에 가족의 전 재산(56억 4200만 원)보다 많은 74억 5500만 원의 투자를 약정(실제 투자액은 10억 5000만 원)하면서 의혹이 제기됐다.

조 후보자는 문제가 되자 ‘사모펀드를 전액 공익법인에 기부하겠다’고 밝혔지만, 야당에서는 이와 별개로 조 후보자가 민정수석 당시 펀드가 수익을 낼 수 있도록 ‘위계를 행사했을 수도 있다’는 의심의 눈초리를 지우지 못하고 있다.

애초 단순한, 도의적 문제로 거론됐던 이 사안은 현재 각종 탈법 의혹을 사면서 지난달 27일엔 검찰이 위법성을 확인하기 위해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벌이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5촌 조카가 해외로 출국,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사모펀드 문제와 관련해서는 금융권 출신의 김병욱 의원이 기자회견을 열어 조 후보자를 옹호하는 등 야당의 공세에 못지 않게 여당의 방어도 활발하게 이어져, 청문회에서 여야가 이를 놓고 치열한 공방을 주고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웅동학원 관련 채무면탈·부동산 거래 의혹
조 후보자의 아버지가 인수해 1985년부터 가족들이 운영해 온 웅동학원도 청문회에서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조 후보자는 이미 웅동학원 역시 사회에 환원 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야권은 조 후보자 일가가 부친이 남긴 빚 42억 원은 갚지 않고, 웅동학원 관련 52억 원 채권을 인수해 위장소송을 벌였다고 비판해왔다. 현재 채권 가액은 100억여 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동생 부부의 웅동학원에 대한 소송과 관련해 “동생이 소송한 것은 채권을 확인하려 한 것이지, (실제 재산화하려는 것이 아니어서) 가압류를 하지도 않았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하지만 야당이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웅동학원 의혹에 대해 검찰에 고발을 해놓은 만큼 이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