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500원 꽃병, 알고 보니 중국 황실 도자기…가치 8만 배↑
더보기

1500원 꽃병, 알고 보니 중국 황실 도자기…가치 8만 배↑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4 17:25수정 2019-09-04 17: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소더스 파인 아트 옥셔니어스 트위터

중고품 가게에서 단돈 1파운드(약 1470원)에 산 꽃병이 중국 청나라 황제의 도자기라는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끌고 있다.

3일(현지 시간) 폭스뉴스 등은 1파운드짜리 꽃병이 최대 8만 파운드(약 1억 1700만 원)의 가치를 인정받아 경매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억대 가치를 인정받은 이 꽃병은 하마터면 헐값에 팔릴 뻔 했다. 골동품에 조예가 깊지 않던 주인은 꽃병의 가치를 몰라보고 온라인 경매업체인 이베이에 싸게 올렸기 때문이다.

주인의 예상과는 달리 입찰이 쇄도했고, 놀란 주인은 경매를 철회했다. 이후 그는 꽃병의 진가를 알아보고자 전문가를 찾아 감정을 의뢰했다.

경매회사 ‘소더스 파인 아트 옥셔니어스’는 감정을 통해 꽃병이 300년 전 청나라 6대 황제 건륭제를 위해 특별 제작된 도자기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사진=트위터

아시아 미술품 감정 위원 예쉐 리는 “꽃병의 시와 두 개의 빨간 직인은 건륭황제 고유의 표시”라고 밝히며 노란색 역시 전통적으로 황제를 위한 색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보도에 따르면 꽃병은 11월 경매에 오를 예정이며 5만 파운드에서 최대 8만 파운드에 낙찰될 것으로 전망된다.

꽃병의 주인은 진가를 확인하고 흥분한 상태다. 1파운드의 꽃병이 8만 파운드에 팔리는 ‘로또’에 당첨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주인은 잉글랜드 남동부 하트퍼드셔의 한 중고품 상점에서 단순히 예쁘다는 이유로 단돈 1파운드를 지불하고 구매한 것으로 전해진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