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조국 청문회 개최 합의 환영…무능 국회 전락할뻔”
더보기

정의당 “조국 청문회 개최 합의 환영…무능 국회 전락할뻔”

뉴스1입력 2019-09-04 15:40수정 2019-09-04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 2019.7.26/뉴스1 © News1

정의당은 4일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개최하기로 합의한 것과 관련, “팽팽하기만 했던 양측이 서로 양보하여 결정한 것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고 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며 “하마터면 기껏 장관 인사청문회 하나 열지 못하고 스스로 행정부를 견제할 권한을 놓쳐버린 무능한 국회로 전락할 뻔 하였으나 다행”이라고 했다.

유 대변인은 “국회가 해야 할 당연한 일을 참으로 어렵게 해내었다”면서도 “인사청문회는 국무위원의 자격과 자질을 국회가 검증하는 자리이다. 이를 두고 당리당락을 계산하고, 정쟁으로 몰아갈 생각은 앞으로 영원히 버리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는 513조원 규모의 예산안과 국정감사, 일본 수출규제 대응, 선거제 개편, 사법개혁 법안, 각종 민생법안이 걸려있다”며 “인사청문회로 시작부터 먹구름이었지만 남은 기간만큼은 민생의 발목을 잡는 국회가 아닌 민생을 살리는 국회로 마무리 짓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