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혜선 “안재현 외도 문자 없다고?…올해만 폰 세번 교체”
더보기

구혜선 “안재현 외도 문자 없다고?…올해만 폰 세번 교체”

뉴시스입력 2019-09-04 15:11수정 2019-09-04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연예매체 ‘디스패치’가 파경 위기에 처한 탤런트 구혜선(35)·안재현(32)이 주고받은 문자를 4일 공개했다. 두 사람이 2017년부터 현재까지 나눈 문자를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복원했다고 밝혔다.

구혜선의 기존 주장들과 다른 내용이 담겨있다. 디스패치는 “안재현이 여성들과 나눈 특별한 대화내용은 발견되지 않았다. 여자 관계를 의심할 만한 문자도 없었다”고 보도했다.

안재현이 집을 비우는 시간이 많았다는 점은 구혜선의 주장과 일치했다.

구혜선은 즉각 반박했다. 인스타그램에 “디스패치 포렌식 결과? 올해만 핸드폰 세 번 바꾼 사람이다”라고 썼다.

주요기사

안재현의 외도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도 했다. “남편 컴퓨터에서 발견된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가지고 있다. 법정에 증거로 제출할 것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