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여야, 조국 청문회 6일 개최 합의…가족 증인 없이 진행
더보기

여야, 조국 청문회 6일 개최 합의…가족 증인 없이 진행

뉴시스입력 2019-09-04 14:52수정 2019-09-04 15: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오는 6일 실시키로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회동을 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과 한국당은 청문회라는 국회가 해야 할 고유의 책무에 대해서 그동안 서로 많은 이견이 있었지만 국회의 책무를 이행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으로 오는 6일 조 후보자 청문회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여야는 조 후보자 청문회를 이달 2~3일 진행키로 했지만 가족 증인채택 여부를 둘러싼 이견을 좁히지 못해 무산됐다. 이에 조 후보자는 지난 2일 국회를 찾아 의혹 해명을 위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주요기사

여야는 이틀로 예정됐던 청문회를 6일 하루로 줄이고 논란이 됐던 조 후보자의 가족도 증인으로 부르지 않기로 합의했다.

이 원내대표는 취재진에게 날짜를 6일 하루로 정한 데 대해 “청문회를 하는 것이 그래도 국민의 입장에서 바람직하다고 판단을 한다면 그래도 내일(5일) 하루는 준비를 해서 청문회를 해야 하지 않겠나”라며 “6일 하루 밖에 시간이 없다”고 했다.

조 후보자 가족 증인채택 문제와 관련해서는 “가족 증인은 부르지 않기로 정리됐다”며 “가족뿐만 아니라 모든 증인에 대해 법적으로 (강제적으로) 지금 부를 수 있는 시간이 지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실상 증인 문제는 백지 상태에서 진행될 수 있다는 것까지 한국당이 감수할 것이라고 본다”며 “최종적으로 증인이 없어도 청문회를 하겠다는 것이기 때문에 우리들의 원칙은 지켰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보다 구체적인 증인과 참고인 채택 문제는 이날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야 간사 간 협의를 갖기로 했다. 이후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조 후보자에 대한 청문회 실시계획과 증인·참고인 채택 건 등을 의결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