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링링’, 사람 서있기 힘들고 나무 뽑힐 강풍 동반
더보기

태풍 ‘링링’, 사람 서있기 힘들고 나무 뽑힐 강풍 동반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4 14:41수정 2019-09-04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태풍 링링 예상 진로도. 뉴시스

제13호 태풍 ‘링링’이 세력이 더욱 강해진 상태로 한반도에 상륙해 많은 비 뿐만 아니라 엄청난 강풍까지 동반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링링’은 현재 타이완 동쪽 해상에서 느린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앞으로는 이동 속도가 빨라져 6일부터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가을장마’로 5일까지 비가 많이 온 상태에서 태풍까지 오면 제주도 산지에 최대 300㎜ 이상,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 15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여 수해가 우려된다.

많은 비 이상으로 강풍으로 인한 타격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정관영 기상청 예보정책과장은 “바람에 의한 피해가 가장 우려된다”며 “특히 서해를 통해 올라올 때도 태풍이 강한 중형급을 유지하면서 큰 피해를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날 현재 태풍 중심의 최대 풍속은 시속 104∼115㎞(초속 29∼32m)다.

‘링링’은 대만 부근까지 약 29도의 고수온 해역을 지난 뒤 북상하다 상층의 공기를 끌어 올리는 힘이 센 ‘상층 발산역’을 만나 더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 서울·경기 일부 등에는 순간 최대 풍속이 시속 126∼162㎞(초속 35∼45m)의 엄청난 강풍이 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보퍼트 풍력계급’에 따르면 풍속이 초속 28.5∼32.6m인 ‘왕바람’이 불면 큰 나무의 뿌리가 뽑히고 건물이 쓰러진다. 초속 32.7m 이상인 ‘싹쓸바람’이 불면 배가 전복되는 등 보기 드문 큰 피해를 볼 수 있다.

정 과장은 “‘링링’이 우리나라 가까이 오면 사람이 바깥에서 서 있기 힘들 것”이라며 “바람을 맞는 면적에 비례해 피해가 커지기 때문에 약한 시설물은 사전 조치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제주에는 6일 오후, 전남 등에는 6일 밤, 전북·경상·충청에는 7일 오전, 서울·경기·강원에는 7일 낮 태풍 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